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0028 0512020040859350028 03 0302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09841000 1586309860000

금융당국, 코로나19 금융지원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보'

글자크기

금융지원 미끼로 금전 가로채는 보이스피싱 10건 발생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부의 금융지원을 받기 위해 기존 대출을 상환하라고 하면서 금전을 가로채거나 신용등급 상향을 위한 작업비를 요구하는 등의 보이스피싱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8일 코로나19 관련해 정부 지원 대출을 빙자한 보이스피싱을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지난 6일 기준 저금리의 정부 지원 대출이 가능하다고 전화나 문자로 접근해 금전을 요구하는 보이스피싱이 10건 발생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이 자금지원을 해준다면서 기존 대출 상환을 명목으로 자금을 편취한 사례는 총 7건 발생했다. 사기범은 자신을 저축은행 상담원이라고 소개하면서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저금리 정부 지원 대출이 가능하다"고 접근해 "기존 대출 상환이 우선 변제돼야 금리혜택과 최대 대출한도를 적용받을 수 있다"고 속였다.

또한 신용등급 상향대출 작업비 명목으로 자금 이체를 요구한 경우도 2건 발생했다. 피해자의 신용평점이 낮으므로 대출을 받기 위해선 등급 상향 작업 등이 필요하다고 속여 작업비 명목으로 자금을 편취한 것이다.

사기범은 자신을 은행 소상공인 대출 담당 직원이라고 소개하면서 "귀하는 현재 신용도가 낮아 2000만원을 대출받아 이를 변제하는 방법으로 신용도를 높이면 더 많은 대출이 가능해 보인다"고 속였다. 결국 피해자는 대출금을 피해자에게 전달해 피해를 입었다.

비대면 대출 진행을 위해 악성 앱을 설치하게 한 후 자금을 편취한 사례도 1건 발생했다. 사기범은 피해자에게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는 문자를 발송, 이를 본 피해자가 연락을 취하자 공인인증서 및 OTP를 새로 발급받고 원격제어 앱을 설치하게 유도했다. 사기범은 이후 은행 모바일뱅킹에 접속해 피해자에게 OTP 번호를 불러주게 하는 방법으로 4700만원을 편취했다.

금감원은 "금융회사는 불특정 다수에게 전화를 걸어 정부 지원 대출 취급을 위해 기존대출 상환을 권유하지 않는다"며 "금융회사는 (신용등급 상향 등의) 작업비용, 수수료 명목으로 자금이체를 요구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한 "출처가 불분명한 앱 또는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면 개인정보가 유출될 소지가 있으므로 무조건 거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보이스피싱을 당한 경우 거래 금융회사, 금감원, 경찰서에 즉시 지급정지를 신청하라"고 덧붙였다.
goodda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