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3220 1092020040859343220 04 0401001 6.1.7-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290267000 1586290421000

미 ‘코로나19’ 핵항모 잡음 계속…함장 자른 해군장관 대행 사의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의 승조원 하선과 함장 경질 결정을 둘러싼 잡음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7일(현지시간) 브렛 크로지어 함장을 경질하고 인신공격성 발언을 한 토머스 모들리 해군장관 대행이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폴리티코는 고위 국방당국자를 인용해, 모들리 대행이 이날 에스퍼 장관을 면담한 자리에서 사직서를 건넸다면서 에스퍼 장관이 이를 수리할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습니다.

모들리 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승조원들을 하선시켜 달라고 상부에 호소 서한을 보낸 크로지어 함장을 경질했으며 전날 크로지어 함장을 멍청하다고 비난하는 발언 녹취록이 공개돼 사과했습니다.

모들리 대행은 애초 녹취록 공개에도 발언을 철회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가, 하원 군사위원회 의원들을 중심으로 사퇴하라는 요구가 이어지자 결국 이날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루스벨트호에서는 2천명 정도가 하선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날 오전까지 전날보다 57명 증가한 최소 230명의 승조원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엄진아 기자 (aza@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