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2843 0182020040859342843 05 0507003 6.1.7-RELEASE 18 매일경제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86285323000 1586285406000

MLB "격리 개막, 논의중인 계획중 하나"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메이저리그가 현지 언론을 통해 제기된 '애리조나 격리 계획'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8일(이하 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전날 현지 언론을 통해 제기된 '애리조나 격리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AP통신' 'ESPN' 등 현지 언론은 지난 7일 소식통을 인용, 메이저리그 노사가 2020시즌을 30개 전구단이 애리조나에 모여 시즌을 치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매일경제

메이저리그는 한 곳에서 모여 경기를 치르는 방안에 대해 논의중인 사안 중 하나라고 밝혔다. 유력 후보지 중 한곳인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 전경. 사진=ⓒAFPBBNews = News1


메이저리그는 이에 대해 "공중 보건 상황이 진전돼 경기를 해도 안전한 시점이 왔을 경우 시즌을 치를 수 있는 몇 가지 계획을 고려하고 있다"며 "한 장소에 모여 경기를 하는 아이디어도 가능한 옵션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아직 그 계획을 확정한 것도 아니며 자세한 계획을 세우지도 않았다"며 논의 대상중 하나에 불과하다고 선을 그었다.

이들은 이어 "보건 당국과 꾸준히 접촉을 하고 있다. 지금은 연방 정부나 주 정부, 지방 정부, 선수노조로부터 어떠한 승인도 받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우리 직원, 선수, 팬들, 대중의 안전과 건강은 우리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일이다. 그리고 우리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상황이 급변하는 이 시점에서 경기를 치르기 위한 특정한 형태를 공개할 준비가 돼있지 않다"는 말도 덧붙였다.

메이저리그는 이번 성명을 통해 아직 시즌 재개를 논의할 시점이 아니라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지만, 한 도시에 모여 경기를 치르는 아이디어에 대해서는 부정하지 않았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