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2554 0682020040859342554 01 0101001 6.1.8-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82400000 1586307044000 related

민주 “130~139석”… 통합 “123~128석”

글자크기

민주-통합당 모두 지역구 130석 예상했지만… 일주일새 변화

與 “코로나 대응 긍정 평가로 득점”… 재난지원금 이슈도 호재 작용 기대

野 ‘n번방’ 등 잇단 말실수로 실점… 이해찬 “시민당 합쳐 과반 이룰것”

동아일보

‘벚꽃 총선’… 누가 웃음꽃 피울까 7일 오전 인천 부평구 굴포천을 지나던 한 주민이 4·15총선 인천 부평을 후보자 벽보를 살펴보고 있다. 벽보 뒤로 만개한 벚꽃이 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변수가 된 이번 ‘코로나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에서 최대 139석을, 미래통합당은 최대 128석을 얻을 것이라고 자체적으로 잠정 분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총선을 일주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 253곳 중에서 130∼139곳을, 미래통합당은 123∼128곳에서 당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자체 분석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식 선거운동 시작 전인 1일까지만 해도 양당은 공히 지역구에서 130석을 얻을 것으로 내다봤지만 그사이 여야가 각각 5석 안팎의 득점과 실점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일각에선 이 추세라면 민주당이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합쳐 과반(151석 이상)을 얻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7일 민주당과 통합당의 자체 조사에 따르면 서울 등 수도권(121곳)에선 민주당이 81∼85곳, 통합당이 41∼44곳에서 우세한 것으로 분석됐다. △부산울산경남(40곳)에서는 민주당이 6∼7곳, 통합당이 35곳 △충청권(28곳)에선 민주당이 14∼15곳, 통합당이 18곳 △대구경북(25곳)에선 민주당이 0∼1곳, 통합당이 23∼25곳 △호남(28곳)에선 민주당이 25곳에서 승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민주당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한 긍정 평가가 높아진 것을 바탕으로 서울 종로와 동작을 등 주요 격전지에서 기세를 잡았다고 보고 있다. 전 국민을 대상으로 4인 가구 기준 100만 원씩 지급하기로 한 긴급재난지원금 이슈도 선거에 긍정적 요인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민주당은 선거일까지 막판 리스크 관리에 주력하고 여권 지지층이 더불어시민당이 아닌 열린민주당으로 이탈하는 일이 없도록 ‘한 몸’ 마케팅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노무현재단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지금 (확보한 지역구 의석이) 130석은 넘은 것 같은데 경합지에서 조금 더 노력해 시민당과 합쳐 반수를 넘기자(고 하겠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조국 살리기냐, 경제 살리기냐’ 등 특유의 간결한 정권 심판 메시지를 쏟아낸 점은 긍정적이었지만 황교안 대표의 ‘n번방’ 가입자 차등 처벌 등 일부 후보의 말실수를 악재로 보고 있다. 통합당 관계자는 “서울에서 하락세가 나타났고, 일부 경기 현역 의원 지역구도 힘들어진 상황”이라며 “남은 기간 수도권을 중심으로 경제 실정 등 정권심판론에 불을 붙이면 민심은 돌아설 수 있다. 특히 ‘샤이 보수’를 투표장으로 끌어내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황형준 constant25@donga.com·최고야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