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2481 0042020040859342481 05 0501001 6.1.7-RELEASE 4 YTN 0 false false true false 1586277789000 1586277965000

'로봇심판'? '무관중'?...MLB도 개막 고민

글자크기

MLB 사무국·선수 노조, '무관중 경기' 검토

이동성 좋은 애리조나 유력…30개 팀 모두 긍정적

ESPN, "로봇심판 도입할 수도"…주심·선수 접촉 방지

[앵커]
코로나 19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이 미뤄지면서 여러 묘안이 나오고 있습니다.

무관중 경기나, 로봇 심판 도입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자는 것인데, 실제로 이뤄질지 관심입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중순 스프링캠프를 중단한 뒤 시즌 개막도 다음 달 이후로 미룬 메이저리그.

개막을 더 늦출 수 없다는 위기감 속에 떠오른 생각은 우선 무관중 경기입니다.

AP통신은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애리조나에서 무관중 경기를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했다고 전했습니다.

애리조나 근방 80㎞ 안에 10개의 스프링캠프용 구장과 다이아몬드백스의 홈구장 체이스필드가 자리하고 있어,

밀린 일정을 빨리 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입니다.

류현진의 에이전트이기도 한 스콧 보라스는 체이스필드가 인조잔디에 개폐식 돔이어서 하루에 3게임까지 가능하다고 거들었습니다.

'경기장 내 거리 두기' 묘안도 있습니다.

ESPN은 미국 독립리그에서 선보였던 로봇심판을 메이저리그에 도입할 수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전자장비로 볼과 스트라이크를 판정하는 만큼 선수와 주심의 근거리 접촉을 막을 수 있다는 논리입니다.

투수 코치나 포수의 경기 중 마운드 방문 금지 제안도 나왔습니다.

최근 국내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최악의 경우 리그 취소까지도 우려됐던 미국 프로야구.

고립된 미국인들에게 즐거움을 줘야 한다는 절박함 속에 벼랑 끝 아이디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