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2276 0092020040859342276 04 04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72893000 1586272915000

美뉴저지주 첫 한인 시의원 코로나19로 사망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미국 뉴저지 주(州) 저지시티의 첫 번째 한인 시의원인 마이클 윤(66·윤여태)이 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사망했다. 사진은 허드슨 카운티 공식 페이스북에 게시된 윤 의원의 부고. 2020.4.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미국 뉴저지 주(州) 저지시티의 첫 번째 한인 시의원인 마이클 윤(66·윤여태)이 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NBC뉴스에 따르면 그는 지난달 24일 고열과 호흡곤란 증세로 병원을 찾은 뒤 약 2주 동안 중환자실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았다.

저지시티 시장인 스티븐 플롭은 트위터에 "마이클 윤 의원의 사망 소식에 슬퍼하고 있다"면서 "그는 가정적인 사람이었고, 훌륭한 사업가였으며 지난 30년 동안 저지시티를 위해 지칠 줄 모르고 봉사한 인물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를 그리워할 것이며 그를 기리는 마음으로 코로나19의 확산에 공격적으로 싸우겠다"고 밝혔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도 언론 브리핑에서 그의 사망 소식을 다루며 "뛰어난 공무원이며 정말 정말 좋은 사람"이었다며 그를 추모했다.

머피 주지사는 "(윤 의원은) 저지시티 뿐만 아니라 허드슨 카운티에서도 좋은 지도자였다"며 "좋은 사람, 훌륭한 전문가, 멋진 남편이자 아버지, 할아버지였다. 우리는 저지시티, 허드슨 카운티 주민과 함께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2013년 저지시티 시의원에 당선된 후 2017년 재선에도 승리했다. NJ닷컴은 "아메리칸드림에 성공한 윤 의원이 별세했다"는 제목으로 그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