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2229 0182020040859342229 05 0507003 6.1.7-RELEASE 18 매일경제 58654445 false true true false 1586272012000 1586272084000

‘日프로야구 코로나19 1호 확진’ 후지나미, 7일 퇴원 “동료들에게 폐 끼쳤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일본프로야구 선수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호 감염자인 한신 타이거즈 우완 후지나미 신타로(26)가 퇴원했다.

7일 일본 데일리스포츠에 따르면 한신 구단은 이날 후지나미의 퇴원 소식을 발표했다.

후지나미 역시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은 물론 야구 관계자와 동료들, 구단 관계자분들에게 많은 폐를 끼쳤다. 깊이 반성하고 사과한다. 앞으로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매일경제

후지나미 신타로가 퇴원했다. 사진=MK스포츠 DB


앞서 후지나미는 지난달 14일 지인들과 스시파티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후지나미 뿐만 아니라 한신 선수들이 대거 참석했고, 참석자 중에는 20대 여성들도 다수 포함됐다. 일각에서는 고급 유흥주점의 접대부들이라는 얘기도 나왔다.

이후 미각과 후각에 이상을 느끼던 후지나미는 코로나19에 감염돼 같은 달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같은 자리에 참석한 한신 외야수 이토 하야타와 포수 나가사카 겐야도 확진 판정을 받았고, 20대 여성 3명도 확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신 구단은 훈련을 전면 취소하고, 야구장과 구단 사무실도 방역 작업과 함께 폐쇄했다.

결국 일본프로야구는 개막을 또 다시 연기하기로 했다.

한편 이토 하야타는 지난 5일에 퇴원했고, 나가사카 겐야는 아직 치료 중이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