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2006 0202020040759342006 06 0602001 6.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69506000 1586269569000 related

‘불타는 청춘’ 곽진영 “방송 안 하려고 했다”…담담한 고백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불타는 청춘’의 곽진영이 방송을 하지 않으려 했다고 고백했다.

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아들과 딸’에서 천방지축 막내딸로 많은 사랑을 받은 곽진영이 돌아왔다.

이날 가장 먼저 도착한 곽진영은 노래로 긴장을 풀었다. 곽진영은 제작진에게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방송을 안 하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곽진영은 “촬영할 땐 좋은데 그 이후 여파가 안 좋아서 조용히 지내려 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곽진영은 “시청자분들이 많이 원하시더라”라며 자신을 찾는 사람들을 위해, 그리고 그리운 청춘들을 보기 위해 방송을 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곽진영은 선글라스를 끼고 숨었다. 뒤이어 올 청춘들을 놀라게 하기 위해서였다. 곽진영은 “긴장된다”면서 안절부절못했다. 곽진영은 구본승과 안혜경의 계약 연애를 봤다면서 안혜경에 대해 검색까지 하고 왔다고 했다.

곽진영이 제작진과 얘기하는 사이 최성국과 김광규, 박재홍, 구본승이 도착했다. 최성국은 단박에 곽진영을 알아봤다. 김광규 역시 “네 친구 꽉꽉이 같다”며 최성국을 떠밀었다. 마침내 마주친 청춘들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최성국은 “보통 사람 품새가 아니다”라며 곽진영을 반겼다.

이어 김부용과 최민용이 들어왔다. 최성국은 두 사람에게 곽진영을 소개하며 “2년 만에 불청에 왔다”고 설명했다. 박재홍은 “조금 있으면 재밌는 거 볼 거다”며 “세상의 종말을 볼 거다”라고 했다. 곽진영의 넘치는 흥을 암시한 것이다. 곽진영은 박재홍의 말대로 무반주 댄스까지 선보이며 열정을 드러냈다.

김부용은 곽진영을 본 적 있다며 “봤을 때 많이 취해있었다”고 말했다. 김부용은 당시 곽진영이 혼자 있었다고 말했다. 곽진영은 “설마 아무도 없는데 혼자 술을 먹었냐”고 했다. 그러자 김부용은 “웃고 있던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