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1788 1082020040759341788 06 0602001 6.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66441000 1586266453000 related

'사람이 좋다' 손헌수 "재입대 둘째 날 공황...눈물 쏟았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손헌수가 재입대 사건을 언급했다.

7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 손헌수가 출연했다. 손헌수는 2006년 군입대를 대신해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를 시작했지만 병역 비리 사건이 터지며 검찰에 부실 근무자로 적발돼 재입대한 바 있다.

손헌수는 "재입대 때 너무 힘들었다. 재입소 둘째 날 공황 상태가 왔다. 훈련소에서 4주 동안 너무 힘들잖나. 훈련소 냄새까지도 맡기 싫었다. 둘째 날 점호 끝나고 화장실로 갔던 거 같다. 거기서 눈물을 확 쏟은 것 같다"고 말했다.

재입대는 27살 손헌수를 바꿔 놓기 충분했다. 손헌수는 "자대 배치를 받은 다음부터 고민을 했다. 연예인들이 군대 2년도 굉장히 힘들어하는 이유가 '혹시나 내가 군대 간 기간 동안 나를 잊어버리면 어떡하지?' '2년 동안 내 개그 감각이 사라지면 어떻게 하지?'라는 불안감 때문이다. 군대를 두 번 가니까 제대하면 끝나겠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손헌수는 이 기간을 미래에 대한 충분한 고민을 할 수 있는 시간으로 활용했다. 손헌수는 "재입대에 감사하다. 두 번 안 갔으면 이렇게 (열심히) 안 살았을 것 같다. 그때부터 미래 계획을 하고, 계획한 대로 살고자 했다"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