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1759 0042020040759341759 04 0401001 6.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265883000 1586266206000

"아프리카에서 코로나 백신 시험하자"...인종차별 발언에 여론 분노

글자크기
[앵커]
프랑스에서는 의료전문가들이 "아프리카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시험해보자"고 제안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출신 축구 스타들의 항의에 이어 세계보건기구 WHO까지 나서서 인종 차별적 발언을 강력 비난했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아프리카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시험해보자는 얘기는 프랑스 방송 토론에서 나왔습니다.

장 폴 미라 파리 코친병원 실장은 "백신 연구를 마스크도 치료도 없는 아프리카에서 하는 건 어떠냐"고 운을 뗐습니다.

그러자 카밀 로슈 프랑스 국립보건의학연구소장이 "아프리카에서 비슷한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할 생각"이라며 맞장구를 쳤습니다.

두 사람의 발언이 전파를 타면서 여론이 분노로 들끓었습니다.

코트디부아르 출신의 축구 스타 드로그바는 "아프리카인들을 인간 기니피그로 취급하지 말라"며 발끈했습니다.

카메룬 출신 축구 스타 사무엘 에투도 "살인자들"이라고 부르며 두 사람을 비난했습니다.

여론이 거세지자 급기야 세계보건기구 WHO도 나섰습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잔뜩 화가 난 얼굴로 "인종차별주의자의 식민지 시대적 사고방식"이라며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에드하놈 거브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 21세기에 과학자들로부터 이런 말을 듣는 것은 수치스럽고도 섬뜩한 일입니다. 앞으로 아프리카에서 어떤 일도 일어나질 않을 것이라는 걸 보장합니다.]

아프리카 백신 시험 논란과는 별개로 세계 곳곳에서는 중국인을 포함한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가 만연하고 있습니다

사스 때 중국인, 에볼라 때 아프리카인이 표적이 된 것처럼 이번에도 예외 없이 전염병이 인종 차별과 혐오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