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1689 0202020040759341689 06 0602001 6.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65348000 1586265374000 related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 권해효와 손잡았다…맞서고 있는 대상이 같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서지경 객원기자 ]

‘아무도 모른다’의 김서형이 권해효와 손을 잡았다.

7일 방송된 SBS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서 차영진(김서형)은 장기호(권해효)에게 가짜 책을 건넸다.

이날 차영진은 신생명의 복음 책을 내밀며 장기호를 추궁했다. 하지만 장기호는 차영진이 들고 있는 책이 진짜 책인지 알기 전까지는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장기호는 차영진의 책이 가짜인 것을 알자 “당신을 절대 도와주지 않을 거다”고 선을 그었다.

차영진은 장기호에게 고은호가 지난 한 달간의 기억을 잃은 것을 알렸다. 차영진은 “책을 받은 기억도 당연히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차영진은 “책이 사라지면 진실을 알아내도 아무것도 할 수 없게 된다는 뜻이 무슨 뜻이냐”며 “책 속에 백상호를 잡을 수 있는 증거가 있다는 뜻이냐”고 물었다.

장기호는 책 속에는 증거가 아닌 증거가 어디 있는지 알려주는 것이 있다면서 “답이 나와도 답이 무엇을 가리키고 있는지 알 수 있는 건 나밖에 없다”고 했다. 이에 차영진이 “우리가 맞서고 있는 대상이 같냐”고 묻자, 장기호는 고개를 끄덕였다. 장기호의 대답에 차영진은 “진짜 책을 찾아 장기호 씨에게 돌려드리겠다”고 했다.

이날 배선아는 백상호에게 “차영진이 장기호 확보한 것 같다”며 해외로 피할 것을 추천했다. 그러자 백상호는 “차영진도 책을 찾지 못했을 거다”며 “나한테는 아직 선택의 기회가 있다. 장기호도 책이 없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했다.

이에 배선아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일단 몸을 피해야 한다”고 했다. 선택을 할 수 없다는 말에 분노한 백상호는 “아니다. 선택은 내가 해야 한다”고 소리를 질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