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1383 1212020040759341383 03 0301001 6.1.7-RELEASE 121 TV조선 59703821 true true true false 1586262547000 1586263599000 popular

항공 불황·'라임 손실' 우려…HDC현산 '아시아나 인수' 무산되나

글자크기
[앵커]
아시아나 항공을 인수하기로 한 현대산업개발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아시아나에 1조원 적자가 예상되는 데다 라임사태로 인한 손실 우려까지 커져 상황이 상당히 어렵게 된 건데요. 인수가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옵니다.

지선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HDC현대산업개발이 제시한 아시아나항공 인수 가격은 2조 5000억 원이었습니다.

금호산업과는 주당 4700원씩, 총 3228억 원에 주식매매계약을 맺었습니다.

하지만 주가는 코로나19 쇼크로 한때 반토막까지 곤두박질 쳤습니다. 현재 주가로 보면 수백억 원을 비싸게 인수하는 셈이 된 겁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1조 원대 적자를 볼 것이란 관측까지 나옵니다. 아시아나가 계열사와 라임자산운용을 통해 600억원을 우회 조달했던 사실이 최근 드러났는데, 계열사 부당지원으로 처벌 받을 수도 있습니다.

자회사인 에어부산은 라임 펀드에도 200억 원을 투자했는데, 최대 전액 손실 우려까지 나옵니다.

HDC는 컨설팅 회사 맥킨지로부터 "승자의 저주에 빠질 수 있다"는 조언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업계에선 HDC가 인수 포기보다는, 산업은행을 상대로 추가 지원 요구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허희영 / 한국항공대 경영학과 교수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라고 보여지기 때문에 대형사에 대해서는 구제금융을 지급보증 해주게 되면 돈줄이 풀리게 되는 거죠"

HDC와 컨소시엄 파트너인 미래에셋대우 양측 모두, 인수 의지에는 달라진 게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TV조선 지선호 입니다.

지선호 기자(likemor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