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1274 0032020040759341274 01 0105003 6.1.8-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6261995000 1586338146000 related

통합당, 이틀 연속 '세대비하' 발언 관악갑 후보 김대호 제명(종합2보)

글자크기

어제 "3040 무지" 발언 이어 오늘은 "나이 들면 누구나 장애인 된다"

'논란 발언' 제명은 전례 없어…총선 악영향 우려해 속전속결 징계 결정

내일 오전 윤리위 소집해 제명 확정…'당적이탈'로 후보등록 자체 무효화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은정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을 8일 앞둔 7일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를 제명하기로 했다. '제명'은 당이 내릴 수 있는 최고 수위의 징계이다.

김 후보가 전날 30·40 세대에 이어 이날 노인 세대에 이르기까지 특정 세대를 비하하는 것으로 여겨지는 논란성 발언을 이틀 연속 한 데 따른 것이다.

김 후보는 이날 서울의 한 지역방송국에서 열린 관악갑 총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장애인들은 다양하다. 1급, 2급, 3급…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관악 지역의 장애인 체육시설 건립에 대한 후보들의 의견을 묻는 과정에서 나왔다. 김 후보는 이어 "원칙은 모든 시설은 다목적 시설이 돼야 한다. 그리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같이 사용하는 시설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의 해당 발언을 놓고 노인 세대 비하일 뿐 아니라 공직 후보로서 장애인에 대한 인권 감수성이 떨어진다는 거센 비판이 쏟아졌다.

통합당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문에서 "금일 당 지도부는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의 있을 수 없는 발언과 관련해 김 후보를 제명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 윤리위원회를 열어 관련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특정 정당이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발언 논란'을 이유로 공천을 준 후보자를 당에서 제명하는 것은 사상 초유의 일로 평가된다. 과거에는 선거 관계자의 '금품수수' 의혹 등을 이유로 제명을 한 경우가 종종 있었다.

통합당 지도부나 중앙선대위 차원에서 그만큼 김 후보의 발언이 선거운동 막판에 전체 총선 판세에 주는 악영향이 매우 크다고 판단한 결과로 해석된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열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김 후보의 발언이 지지층으로 여겨지는 노인층까지 떠나게 하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작용한 것이다.

특히 김 후보가 전날 30·40 세대에 대한 비하로 여겨질 수 있는 발언을 한 이후 당 차원에서 '엄중 경고'를 했지만, 이날 다시 노인 세대를 비하할 수 있는 발언이 터져 나오자 결국 제명이라는 극단적 조처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 제명키로
(서울=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7일 4·15 총선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를 제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가 전날 30·40 세대에 이어 이날 노인 세대까지 특정 세대를 비하하는 것으로 여겨지는 발언을 이틀 연속 한 데 따른 것이다. 김 후보가 지난 6일 오전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0.4.7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통합당의 이날 결정은 해당 발언이 알려진 후 1시간 이내에 속전속결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먼저 황교안 대표에게 연락해 "공직에 출마한 사람으로서 자세가 이래서는 도저히 곤란하다"고 말했고,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 등 지도부도 이러한 의견을 교환했다. 선거 운동 때문에 각지에 흩어져 있는 만큼 유선 회의를 통해 최대한 빨리 김 후보를 당에서 내보내는 '극약 처방'을 결정한 것이다.

황 대표와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 이진복 총괄선대본부장 등은 전날 김 후보가 30·40 세대 비하 발언을 했을 때도 제명해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선대위 고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제 30·40 비하 발언을 했을 때 김 위원장이 '당의 입장과 무관하다'고 딱 잘라 말한 것으로 정치적으로 파문한 것인데, 오늘 또 실수했으니 김 위원장이 도저히 그냥 갈 수 없는 상황이라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당사자는 억울하다고 하겠지만 (비하 발언으로) 비치도록 말하는 것 역시 공직 후보자로 현명하지 못한 것"이라며 "이로 인해 당에서 출마한 후보 230여명에게 타격을 줬기 때문에 김 후보가 책임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오는 8일 오전 8시 윤리위를 열어 김 후보의 제명을 확정할 방침이다.

선거법상 공직 후보가 제명당해 당적을 이탈하면 후보등록 자체가 무효가 된다. 김 후보의 관악갑 국회의원 후보직이 무효화 하는 것으로, 통합당으로선 관악갑에 후보를 내지 않게 되는 셈이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의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가운데)이 지난 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관악갑 김대호 후보, 영등포갑 문병호 후보, 나경원 서울선거대책위원장, 김 위원장, 미래한국당 원유철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중구성동을 지상욱 후보, 강북갑 정양석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김 후보는 전날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서울권역 선대위 회의에서 "60∼70대에 끼어있는 50대들의 문제의식에는 논리가 있다. 그런데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발언했다.

이를 두고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그 사람 성격상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으며, 황교안 대표도 "아주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후 김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사려 깊지 못한 제 발언으로 마음에 상처를 드려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고, 당 선거대책본부는 김 후보에게 '엄중 경고'를 했다.

하지만 이날 노인을 비하한 것으로 여겨질 수 있는 발언을 하면서 결국 당에서 축출되는 처지에 놓이게 됐다.

김 후보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나이가 들면 누구나 장애인이 될 수 있다. 그러니 체육시설을 지을 때 다양한 노인들도 이용할 수 있게 다목적 시설로 지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당의 제명 결정 후 그는 페이스북에 "노인 폄하는커녕 노인 공경 발언이다. 이것은 악의적인 편집으로, 결연하게 맞서 싸우겠다"며 "말실수가 있다면 '(장애인이) 됩니다'가 아니라 '(장애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라고 표현을 안 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연합뉴스

"3040 세대, 무지하고 논리없어"…세대 비하 구설 (CG)
[연합뉴스TV 제공]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