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1187 1182020040759341187 04 0401001 6.1.7-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60740000 1586261414000

영국 정부 "존슨 총리, 산소호흡기 이용 안 해"... '중태 우려' 진화

글자크기

"필요한 지원 받기 위해 중환자실로 옮긴 것... 총리 권한은 외무장관이 대행"

오마이뉴스

▲ 코로나19에 감염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중환자실 치료를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 B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돼 중환자실로 옮겨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산소호흡기를 달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영국 BBC, 가디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7일(현지시각) 마이클 고브 영국 국무조정실장은 "존슨 총리는 산소호흡기를 사용하고 있지 않다"라며 "산소 공급을 받고 있지만, 필요한 모든 의료적 지원을 받기 위해 중환자실로 옮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존슨 총리의 상태에 변화가 생기면 총리실이 계속해서 업데이트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주요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증상이 완화되지 않자 지난 5일 런던의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 입원했고, 상태가 더욱 악화되면서 전날 중환자실로 옮겨져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일부 언론에서는 존슨 총리가 심각한 사태라고 전하기도 했다. 데릭 힐 런던대 교수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갑자기 상황이 바뀐 것을 보면 존슨 총리가 극도로 아프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라고 말했다.

BBC의 의학전문기자 제임스 갤러거도 "존슨 총리의 정확한 상태를 알 수 없지만, 중환자실로 옮겼다는 것은 그가 어떤 상태인지를 가장 명확히 보여주는 정보"라고 전했다.

이처럼 존슨 총리의 건강 상태를 둘러싼 의혹과 논란이 확산되자 영국 정부가 직접 설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고브 국무조정실장은 "존슨 총리가 자신의 권한을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대행할 것임을 명확히 밝혔다"라며 권력 공백에 대한 우려도 진화했다. 다만 영국의 핵무기 코드를 누가 제어하느냐고 묻자 국가 안보와 관련된 사안이라며 답변을 거부했다.

그러면서 "존슨 총리의 사례를 보듯 코로나19는 누구나 걸릴 수 있고, 감염을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정부의 이동제한 권고를 잘 따라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윤현 기자(goodwill7@naver.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