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1005 0562020040759341005 01 0107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60236000 1586260242000 related

K방역 현실화… UAE “韓의료물품 덕분에 코로나19 대응 성공”

글자크기

외교부, 강경화 장관과 UAE 외교장관의 통화 내용 소개

문재인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만의 노하우, 이른바 ‘K방역’의 가능성을 거듭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시스템에 주목하는 나라가 하나둘 늘고 있다고 한다.

세계일보

강경화 외교부 장관. 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셰이크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외교장관과 통화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외교부는 “압둘라 장관은 통화에서 ‘진단키트 등 코로나19 관련 의료물품을 요청한 직후 이뤄진 한국 정부의 긴급 지원으로 UAE가 성공적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에 깊은 사의를 표명했다”고 소개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중수 UAE에 채취·수송·보존·배지 키트(채취 키트) 5만1000개를 수출한 바 있다.

압둘라 장관은 또 “한국 정부의 훌륭한 코로나19 방역 역량과 균형 잡힌 정책으로 한국의 사례가 국제사회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통화는 UAE 측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양국 외교장관이 코로나19 대응을 주제로 통화한 것은 이번이 벌써 3번째다.

강 장관은 또 올렉 툴레아 몰도바 외교장관과도 통화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툴레아 장관 역시 “한국이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높이 평가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문재인정부는 미국, 유럽, 중동 국가들에 비해 코로나19 사태를 먼저 겪고 또 그들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사망자가 발생한 한국의 감염병 방역 시스템이 향후 ‘K방역’이란 이름 아래 국제사회를 선도하는 새로운 한류가 될 것을 내심 기대하는 분위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해외발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검역을 실시하는 공무원과 의료진 등을 격려한 뒤 “우리나라가 전 세계의 모범이 되었고 방역에 있어서 ‘메이드 인 코리아’, ‘브랜드 K’가 세계 최고로 평가받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워크스루’(방식의 선별진료소)는 특허를 내도 될 정도로 보안성도 강하고, 독창적이고 창의적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K방역’의 세계화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