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0853 0022020040759340853 01 0109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6258930000 1586306768000 related

호주 총리도 文대통령에 SOS···"코로나 전쟁 한국 도움 필요"

글자크기
중앙일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과 연내 ‘화상정상회담’ 개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모리슨 총리는 이날 전화통화에서 문 대통령에게 “한국이 코로나19 사태에 강력한 리더십으로 매우 성공적인 대응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한국도 한국 모델을 따라가려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리슨 총리는 “코로나19와 싸우기 위해서는 한국의 도움이 필요하다”면서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와 의료장비 수입을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외교채널을 통해 요청 사항을 구체적으로 알려주시면 형편이 허용하는 대로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양국 방역 당국과 전문가들이 경험을 공유할 뜻이 있다면 이에 대해서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외국인 입국·경우가 금지된 호주에서 귀국을 원하는 교민에게 임시항공편이 운항되도록 협조해준 데 대해 “감사하다”면서 사의를 표했다.

모리슨 총리는 “코로나19에 따른 도전 중 하나가 여러 나라에 흩어진 자국민들을 무사히 귀환시키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호주 내 한국인이 무사히 귀국하도록 기꺼이 돕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지난달 주요 20개국(G20) 화상정상회의에서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대가 있었다는 점을 언급하며 양국간 필수 교류가 지속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이에 공감하는 동시에 연내 양국간 화상정상회담 개최를 제의하기도 했다. 그는 “양국 화상정상회담에서는 코로나19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지, 취약 국가와 어떻게 협력할지, 양국간 무역관계를 어떻게 안정적으로 발전시킬지 등을 협의하고 싶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도 “양국 간 회상정상회담 개최도 좋다”면서 “외교채널을 통해 구체적으로 협의하도록 하자”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