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0475 0562020040759340475 02 02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56257000 1586256276000 related

“완치자 혈장 주입해 중증환자 회복”

글자크기

세브란스병원 교수팀 논문 발표 / “2명 환자 병행치료… 완치 판정” 당국 “치료지침 수일내 확정할 것”

코로나19 중증 환자 2명이 완치자의 혈장을 주입하는 치료를 받고 회복됐다는 연구 논문이 국내 처음으로 발표됐다.

세브란스병원 최준용·김신영 교수팀은 7일 코로나19 감염으로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을 동반한 중증 폐렴이 생긴 환자 2명에게 혈장치료를 한 결과 증상이 호전됐다고 밝혔다.

혈장 치료는 감염병에 걸렸다가 완치된 사람의 몸속에 항체가 형성됐을 것이라는 가정하에 항체가 포함된 혈장을 추출하고 이를 다른 환자에게 투여해 치료하는 치료법이다. 연구팀은 총 2명의 중증 환자에게 혈장치료를 시행했다. 한 명은 기저질환이 없었던 71세 남성으로 열과 기침 증상을 보이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병원은 기계호흡을 실시하고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이어갔지만 증상이 호전되지 않았다.

세계일보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국내 처음으로 혈장치료를 받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중(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모두 완치 판정을 받았다. 최준용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팀은 7일 코로나19 위중 환자 두 명을 대상으로 완치자의 혈장을 주입한 결과 증세가 환자 2명 모두 완치됐으며, 그중 한 명은 퇴원했다고 밝혔다. 뉴스1


이에 연구팀은 완치판정을 받고 2주가 지난 20대 남성의 회복기 혈장 500㎖를 12시간 간격으로 2회 투여하고, 스테로이드 치료를 병행했다. 그 결과 환자는 혈장치료 이틀 후부터 호전돼 이후 기계호흡을 끊고 자발적인 호흡을 회복했으며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았다.

또 다른 환자는 고혈압 병력이 있는 67세 여성으로 코로나19 진단을 받은 후 3일째부터 호흡 곤란으로 산소요구량이 많아지면서 왼쪽 폐 상태가 나빠져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송 당시 의료진이 인공호흡기를 부착한 상태에서 말라리아 치료제와 에이즈 치료제를 투여하고, 산소 수치를 높이기 위해 치료를 했으나 림프구감소증과 고열은 멈추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 환자에게도 완치자의 회복기 혈장을 2차례에 걸쳐 12시간 간격으로 투여했다. 이 결과 림프구 수가 회복되고 바이러스 농도가 감소했다. 이씨는 이후 완치 판정을 받고 3월 말 퇴원했다.

해당 연구논문은 국제학술지 대한의학회지(JKMS) 최신호에 게재됐다.

최 교수는 “혈장치료가 나름의 부작용이 있고, 대규모 임상시험이 없어 과학적인 증거는 충분하지 않지만, 항바이러스 치료 등이 효과가 없는 중증 환자들에게 스테로이드 등 치료와 병행하면 나름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이 같은 코로나19 혈장치료 지침을 수일 내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치료)가이드라인과 관련해서 서면으로 전문가들에게 검토받고 있다”며 “며칠 내로 지침 자체는 확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