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9894 1112020040759339894 01 0101001 6.1.8-RELEASE 111 서울경제 59702030 false true true false 1586253299000 1586265658000 related

통합당, ‘세대 비하’ 발언 관악갑 후보 김대호 제명키로

글자크기

"나이들면 다 장애인"

3040 비하발언 이어 물의

김종인 "두 번은 못 넘어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이 7일 4·15 총선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를 제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가 전날 30·40세대에 이어 이날 노인을 비하하는 것으로 여겨질 수 있는 발언을 이틀 연속한 데 따른 것이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정당 추천 후보가 당적을 이탈하면 후보 등록은 무효가 된다.

김 후보는 이날 서울의 지역방송국에서 진행된 서울 관악갑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장애인은 다양하다. 1급·2급·3급···.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 그렇기 때문에 원칙은 모든 시설은 다목적 시설이 돼야 한다”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같이 사용하는 시설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불과 하루 전인 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30~40대는 논리가 없다”고 말해 당에서 경고를 받은 바 있다.

제명 결정에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뜻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한 번은 넘어갈 수 있어도 두 번은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은 “당 지도부는 있을 수 없는 발언과 관련해 김 후보를 제명하기로 했다”고 취재진에게 공지했다. 당은 8일 오전 윤리위원회를 열어 관련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제명이 완료되면 관악갑은 통합당 무공천 지역구가 된다. 박형준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은 “관악갑은 무공천으로 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바른미래당 출신 무소속인 김성식 후보가 반사이익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후보는 “노인 폄하는커녕 노인 공경 발언”이라며 “여기서 물러난다면 통합당이 뭐가 되겠는가”라고 항변했다. /임지훈기자 jhl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