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9881 0042020040759339881 03 03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252908000 1586253247000 related

"반도체 덕분에"...삼성전자 1분기 성적표 '선방'

글자크기

삼성전자 실적 '선방'…반도체 영업이익 3조∼4조 추정

'온라인 중심' 생활방식에 데이터센터·서버 반도체 수요 ↑

LG전자 '깜짝 실적'…영업이익 21% 증가한 1조 904억 원

'코로나19 확산' 공장 휴업·수요 절벽 → 2분기 타격 우려

[앵커]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흔들리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반도체 실적에 힘입어 1분기에 예상을 뛰어넘는 성적표를 내놨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진 코로나19 영향이 본격적으로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분석돼, 2분기 실적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전자의 1분기 매출액이 55조 원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영업이익은 1년 전보다 2.7% 늘어난 6조 4천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으로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비교적 선방했다는 평가입니다.

특히 반도체 영업이익이 3조 원에서 4조 원 사이로 전체 실적을 이끈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수빈 / 대신증권 연구원 : 반도체 경우에서 매우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고 모바일도 코로나19 우려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실적이 나왔습니다. 가전 같은 경우도 1분기까지는 코로나19 영향이 제한적이었던 것으로 판단됩니다.]

실제로 코로나19로 온라인 중심으로 생활 방식이 바뀌면서 데이터센터와 서버 수요는 점점 높아지고 있습니다.

문제는 2분기입니다.

[김양팽 / 산업연구원 전문연구원 : 반도체 산업은 수요산업에 따라 경기가 많이 움직이게 되는데 1분기에 스마트폰이나 다른 전자기기의 수요가 많이 줄어든 상태입니다. 그래서 2분기에 그런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고요.]

LG전자도 시장의 전망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매출은 14조 7천억 원, 영업이익은 1년 전보다 21% 늘어난 1조 9백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프리미엄 제품 위주로 성장세를 보인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은 제한적이었다는 분석입니다.

삼성과 LG전자가 잇따라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지만, 지난달부터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퍼져나가면서 2분기부터는 타격을 피할 수 없을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이지은[je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