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8998 1082020040759338998 05 0507002 6.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50128000 1586250139000

ESPN '롯데 외국인' 취재, 한국 상황 질문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는 전 세계 확진자 132만여 명 중 4분의 1 수준이다.

메이저리그며 모든 프로 스포츠가 멈췄다. 재개를 논할 수조차 없는 상황이다. 그런데 태평양 건너 한국에서 야구를 하고 있다는 소식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으로 퍼졌다. 미국은 참고 모델이 생겼다고 봤다.

미국 ESPN은 7일(한국시간) 전 세계 대부분 나라에서 야구가 중단돼 있는 상황인데도 한국은 야구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타임라인상 앞서 있는 한국이 확진환자 상승폭을 효과적으로 줄였다"고 하면서.

롯데 자이언츠 외국인 선수며 코치까지 인터뷰를 나눴다. 투수 댄 스트레일리, 행크 콩거 배터리 코치, 조시 헤르젠버그 투수 코디네이터 얘기가 실렸다. 앞서 롯데는 마스크 쓰고 청백전 치르는 모습이 주목받기도 했다.

스트레일리는 "우리 팀에서 발열 증상이 있는 선수가 나왔는데, 그때 팀 훈련이 중단된 데다 자택 대기를 하기도 했다"며 "그러고 얼마 안 지나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ESPN는 한국에서 마스크 미착용 상태로 건물 출입이 안 되는 얘기도 덧붙였다. 그만큼 주의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헤르젠버그 코디는 "대처가 과하다 봤으나, 지금은 그 생각이 틀렸다고 생각한다"는 얘기도 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개막과 팀 간 연습경기를 미뤄 왔다. 취재 시 사회적 거리두기며 선수단 간 접촉도 막았다. 그러고 7일 실행위원회에서 21일 연습경기 개최 결론이 나왔다. 추이를 지켜 보겠다는 전제는 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롯데 자이언츠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