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8164 0032020040759338164 02 0211004 6.1.7-RELEASE 3 연합뉴스 35454417 false true true false 1586248550000 1586248560000 popular

'40주년 맞은 5·18' 주요 행사 모두 취소…전야제도 안 열기로(종합)

글자크기

세월호 참사 이후 6년 만에 취소…정부 기념식은 방역기준 맞춰 개최

연합뉴스

제39주년 5·18 전야제 행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지 않으면서 올해 40돌을 맞는 5·18 주요 기념행사가 열리지 않게 됐다.

특히 시민사회단체 주관으로 수만 명의 시민이 옛 전남도청 앞에 모이는 5·18 전야제도 전면 취소됐다.

5월 18일 당일 정부 주관 기념식은 코로나19 방역기준에 맞춰 열릴 것으로 보인다.

제40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는 7일 행사위 사무실에서 제9차 행사위원장단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행사위는 오는 17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체험 부스와 시민 행진, 재연 행사 등으로 1980년 5월 당시 열흘간의 민중항쟁을 서사구조로 표현하려던 전야제 행사를 모두 취소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권고되고 있는 상황에서 수만 명의 시민이 전야제에 모이도록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판단에서다.

같은 취지로 16일 개최하려 한 국민대회도 열지 않기로 했다.

당초 이 자리에선 5·18 항쟁 당시의 궐기대회 형식과 내용으로 5·18 진상규명과 적폐 청산, 사회 양극화, 소수자 옹호 등의 목소리를 낼 계획이었다.

5·18민주광장에서 선보일 예정이었던 1만개의 북을 동원한 공연 행사도 취소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민주기사의 날, 청년 마당, 오월 캠핑촌, 동네 5·18 등 시민들이 모이는 각종 행사도 모두 취소한다.

다만 행사위는 시민이 한자리에 모이지 않더라도 5·18정신을 선양할 수 있는 사업을 찾아 추진하기로 했다.

5·18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활동도 강화한다.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가 주관하는 추모식과 부활제는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며 진행한다.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5월 18일 당일 정부 공식 기념식은 취소하지 않고 코로나19 상황과 방역 기준에 맞춰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철우 5·18 상임행사위원장은 "행사를 축소하고 취소하더라도 40주년이 갖는 의미와 가치는 간단하게 정리해버릴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지난 40년을 성찰하고 오는 40년 이후를 꿈꾸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5·18전야제는 2014년 세월호 참사가 발생했을 때도 애도 분위기를 반영해 취소됐었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