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7917 1112020040759337917 08 0801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48082000 1586248091000

코로나19 여파로 현금 사용 줄고 비대면·비접촉결제 증가했다

글자크기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 사회적 거리두기, 영업점 봉쇄···현금 사용 감소

비대면·비접촉 결제는 확대···일부 국가에선 비접촉결제 한도 증액

각국 정부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경기부양책 방식도 비대면·비접촉 서비스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주요국에서 현금 사용이 줄고 비대면·비접촉 결제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국 정부에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식도 이 같은 추세를 반영하고 있다. 지난 5일 한국은행은 ‘코로나19 확산이 최근 주요국 지급수단에 미친 영향’ 보고서에서 현금 사용이 감소한 배경으로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 사회적 거리두기, 영업점 봉쇄 등을 꼽았다.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 사회적 거리두기, 영업점 봉쇄···현금 사용 감소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 영국의 코스타 커피(Costa Coffee), 아마존 인디아 등 관광지와 일부 상점은 현금 결제를 금지했다. 불특정 다수가 만지는 지폐로 바이러스가 전파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미국, 캐나다, 영국에선 대형은행이 지점을 폐쇄하고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러시아는 중앙은행이 직접 나서서 ATM 서비스 제한을 권고했다. 이 같은 조치로 현금 접근성이 떨어진 점도 현금 사용이 감소한 배경이다. 실제 영국 ATM 네트워크 운영기관인 링크(LINK)는 최근 영국 내 현금사용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비대면·비접촉 결제는 확대···일부 국가에선 비접촉결제 한도 증액
반면 비대면·비접촉 결제는 확대되고 있다. 한국에선 지난 2월 쿠팡, 이베이코리아, SSG닷컴 등 온라인 쇼핑몰 매출이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소비자가 오프라인 쇼핑보다 온라인 쇼핑을 선호하면서 발생한 결과다. 독일은 전체 카드 사용액 가운데 비대면 결제 비중이 50%를 넘어섰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에는 35%였다. 한은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지급수단의 안전성에 대한 경각심, 온라인 소비 증가 등으로 비대면·비접촉 결제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영국, 아일랜드, 캐나다, 독일, 오스트리아 등 일부 국가에선 비접촉결제 한도를 늘리고 있다. 기존보다 적게는 1.5배에서 많게는 3배까지 한도를 증액했다.

각국 정부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경기부양책 방식도 비대면·비접촉 서비스로
각국 정부가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식도 이 같은 흐름을 반영하고 있다.

서울경제


국내에선 정부와 지자체가 지원금 지원 방식으로 선불카드, 신용카드, 그리고 지역화폐를 고려하고 있다. 지역화폐는 해당 지역에서만 결제가 이뤄진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만 설치하면 QR코드로 이용할 수 있다. 경기도 김포시가 발행하는 김포페이, 부산시 지역화폐 동백전 등이 있다.

중국 청도시는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정부가 지급하는 바우처를 위챗페이로 제공할 계획이다. 위챗페이는 중국의 대표적 디지털 결제 시스템이다.

미국에선 민주당 낸시 펠로시(Nancy Pelosi) 하원의장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기 부양책의 일환으로 ‘디지털 달러(digital dollar)’ 도입을 고려한 바 있다. 연방준비은행(FRB, Federal Reserve Bank) 관리하에 미국 시민을 위한 ‘디지털 월렛(Digital wallet)’을 만들고, 디지털 달러를 기본소득으로 지급하는 식이다.

한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디지털화폐 및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발행이 앞당겨질 것이란 전망이 확대됐다”고 했다. 한은도 지난 6일 CBDC 도입을 위한 기술적, 법률적 필요사항을 사전 검토하고 파일럿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다만 한은은 코로나19가 경기 침체로 이어지면 디지털 혁신이 지연될 것이란 의견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 현금 사용이 어려워지면 디지털 지급수단에 접근하기 어려운 노년층 등 취약계층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고 전했다.
/도예리기자 yeri.do@decenter.kr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