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6213 0142020040759336213 02 0204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586245115000 1586245129000 related

열린민주당 후보들, '주가조작 의혹' 윤석열 부인,장모 檢고발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과 장모를 검찰에 고발했다.

법무부 인권국장을 지낸 황희석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는 "주가조작에 가담한 윤 총장 아내 김건희씨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며 같은 당 최강욱, 조대진 후보와 함께 7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그는 "법과 원칙을 강조하는 윤 총장이 유독 가족 문제는 도가 지나치게 감싸고 있다"며 "검찰은 신속한 수사를 통해 이 사건이 묻히거나 축소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이 상태로 가족 수사에 진전이 없다면 결국 7월 출범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서 검찰의 직무유기, 직무 태만 문제를 짚어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뉴스타파는 자사가 입수한 경찰 보고서를 인용해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이 2010∼2011년 주식 시장에서 활동하던 이모 씨와 공모해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조작했고, 김씨도 이에 참여해 자신의 주식과 증권계좌, 현금 10억원을 이씨한테 맡겼다고 보도했다. 도이치모터스는 독일 자동차 브랜드인 BMW의 국내 딜러사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에 대해 "권 회장과 이 씨를 내사한 것은 사실이지만 금융감독원의 협조가 없고 제보자 진술도 부족해 내사를 중지했다"며 "김 씨는 내사 대상자가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황 후보는 김씨가 어머니인 최모씨의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 혐의에도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총장의 장모인 최씨는 2013년 4∼10월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A은행에 347억원을 예치한 것처럼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지난달 27일 기소됐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