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5985 0022020040759335985 03 0301001 6.1.11-RELEASE 2 중앙일보 59346457 false true true false 1586244695000 1586247026000 related

[단독] 이재명 "배달앱 문제 확인"···경기도,배민 본사 간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지난 2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 배달의 민족 라이더 센터 모습. 장진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독과점의 횡포'라고 지적한 음식 주문 앱 '배달의민족'(이하 배민) 운영사에 경기도 공무원들이 방문하기로 했다. 논란이 된 '배달앱 수수료'에 대해 협의하겠다는 취지다.

경기도 고위 관계자는 “오는 9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소재 우아한형제 본사를 방문하기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최근 배달앱 수수료 인상 관련해 현황과 문제점, 대안 등을 만나서 구두로 협의하고 알아보려는 차원”이라고 7일 말했다. 김기세 경기도 자치행정국장과 조세정의과 직원들이 방문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재명 도지사는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독과점의 횡포가 시작되는가 봅니다’라는 글을 올려 배민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바뀐 수수료 부과 체제로 인해 영세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는다는 주장이 나오면서다. 지난 6일 배민이 김범준 대표 명의의 사과문을 올리며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했지만, 이 지사는 7일 다시 페이스북에 ‘국민 무시에 영세상인 착취하는 독점 기업 말로는 어떻게 될까요’라는 글을 올려 배민을 재차 비판했다. 공공 배달앱을 개발하겠다는 의지도 재확인했다.

중앙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두고 스타트업계에선 배민 수수료 사태가 정치적 목적으로 활용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배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수수료 체계를 개편한 것은 부적절했다고 하더라도, 플랫폼 산업 전체를 부정하는 듯한 도지사의 비판이 과하다는 지적이다. 스타트업 단체의 한 관계자는 “수수료 인상에 대한 비판은 가능하지만, 플랫폼 산업 자체를 부정하는 듯한 메시지를 연일 쏟아내고 있어 걱정”이라며 "배민 논란이 총선 운동기간에 정치적으로 활용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