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3235 0172020040759333235 08 0801001 6.1.7-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40739000 1586240831000

LG전자, 1분기 선방…분기 영업익, 2년 만에 1조원대 복귀(종합)

글자크기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출액 14조7287억원…생활가전↑,스마트폰↓, 지속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1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예상치에 비해 매출액은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늘었다. 코로나19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매출 축소는 자동차부품과 스마트폰 부진 탓으로 여겨진다. 영업이익 확대는 비용 절감 효과로 보인다.

7일 LG전자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지난 1분기 잠정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14조7287억원과 1조904억원이라고 집계했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8.3% 전년동기대비 1.2%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971.1% 전년동기대비 21.1% 증가했다.

분기 영업이익 1조원대는 지난 2018년 1분기 이래 2년 만이다. 코로나19로 세계 경제 위축은 3월부터 본격화했다.

LG전자의 주력인 생활가전과 TV는 큰 타격은 없었다. 오히려 이동 제한 등으로 마케팅을 활발히 하지 못한 것이 이익 상승에 기여했다. 문제는 자동차부품과 스마트폰. 완성차 업체 실적 악화로 부품 매출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스마트폰의 경우 제품군 축소와 5세대(5G) 이동통신 활성화 지연으로 판매량이 더 떨어진 영향을 받았다. 판매가 적어 손해도 적었다.

LG전자는 지난 2016년 1분기부터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주주 및 투자자 편의를 위해서다. 사업본부별 세부 실적 등은 이달 말 예정한 실적설명회에서 공개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