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1844 0182020040759331844 04 0401001 6.1.1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38844000 1586238968000

아베, 코로나19에 경제 충격 걱정하더니 이제서야…

글자크기
매일경제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일본 결국 긴급사태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제 충격 등을 우려해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에 소극적이던 아베 총리가 확진자가 급증하고 경고의 목소리기 커지자 뒤늦게 떠밀리듯 하게 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아사히(朝日)신문은 그동안 아베 정권이 긴급사태 선언에 관해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고 지난 6일 분석했다.

이 신문은 그러면서 전날 아베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하겠다는 의향을 표명한 것은 "선언을 피할 수 없다는 판단"을 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신문은 긴급사태 선언을 주저한 이유에 대해 경제에 끼칠 악영향을 꼽았다.

이와 관련해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은 이달 3일 긴급사태의 신속한 선언을 주장한 한 각료에게 "경제가 말도 안 되게 된다"고 반론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매일경제

코로나19 긴급기자회견 하는 고이케 도쿄도지사 [사진 = 연합뉴스]


이에 더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경제에 미치는 충격을 고려해 긴급사태 선언에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하는 등 두 측근의 태도가 아베 총리에게 영향을 줬다는 것이다.

아베 총리가 6일 긴급사태 선언 의향을 밝히면서 '사상 최대인 180조엔의 긴급 경제 대책'을 함께 시행한다고 표명한 것에 관해 자민당 관계자는 "경제 대책이 정리됐으니 선언을 내겠다는 것"이라는 지적을 내놓았다.

애초에 경제를 중시했지만, 의료 시스템 붕괴 우려가 커지고 긴급사태를 선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아베 총리도 더 버티기 어려웠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렇게 내려진 긴급사태 선언 결정은 너무 늦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2월 중순 일본에서 첫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왔을 때부터 긴급사태 선언을 요구해 온 다마키 유이치로(玉木雄一郞) 국민민주당 대표는 "시기적으로 너무 늦었다"고 지적했다.

자민당의 한 젊은 의원은 "내놓는 것이 늦었다. (2월 하순) 휴교 요청과 동시에 내놓았어야 했다"고 아사히에 의견을 밝혔다.

한편 아베 총리는 7일 오후 긴급사태를 정식으로 선언하고 8일 발효하도록 할 것으로 관측된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