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0393 1092020040759330393 04 0401001 6.1.11-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36794000 1586236816000

‘美 케네디가’ 이번엔 카누 실종사고…나흘 만에 시신 발견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동부 체서피크만에서 카누를 타다 실종된 캐슬린 케네디 타운젠드 전 메릴랜드 부주지사의 딸이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되면서 미국 정치 명문 케네디가의 비극적인 가족사가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메릴랜드주 경찰은 현지시간 6일 캐슬린 전 부주지사의 딸인 매브 케네디 타운젠드 매킨(40)의 시신을 수습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지난 2일 오후 매브 매킨이 아들 기디언 조지프 케네디 매킨(8)과 함께 실종된 지 나흘 만입니다.

구조대는 이날 오후 5시 31분쯤 캐슬린 전 부주지사 자택에서 남쪽으로 약 4㎞ 떨어진 수중 7.6m 지점에서 매브 매킨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다만 경찰은 함께 실종된 아들의 시신은 아직 발견하지 못했으며 수색 작업을 계속 하기로 했습니다.

매브 매킨 모자는 사고 당시 캐슬린 전 부주지사의 집을 방문했다가 실종됐습니다. 가족끼리 공놀이를 하던 중 물에 빠진 공을 찾기 위해 카누에 올랐고, 기상이 악화하면서 뭍으로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캐슬린 전 부주지사는 미 법무장관을 지낸 로버트 F. 케네디의 맏딸이며, 미국의 35대 대통령 존 F. 케네디의 조카입니다.

정치 명문가인 케네디 가문은 이번 카누 실종사고로 또 한번 비극적인 가족사가 미국 언론들의 재조명을 받고 있습니다.

케네디 전 대통령은 1963년 대통령 재임 중 암살됐고, 그의 동생인 로버트 케네디 전 법무장관도 1968년 민주당 대선 경선에 뛰어들었다가 유세 도중 암살당했습니다.

또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아들 부부는 1999년 항공기 추락 사고로 숨졌습니다. 로버트 케네디 전 법무장관의 넷째 아들 데이비드는 1984년 플로리다의 한 호텔에서 약물 과다복용으로 숨진 채 발견됐고 여섯째 아들 마이클은 1997년 콜로라도에서 스키 사고로 사망했습니다.

지난해 8월에는 로버트 케네디 전 법무장관의 외손녀 시어셔 케네디 힐이 22살의 나이에 약물 과다복용으로 숨졌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이호을 기자 (hel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