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27345 0372020040759327345 01 0101001 6.1.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31185000 1586231189000 related

이은재 “한국경제당, 통합당 제2의 위성정당 되겠다”

글자크기

7일 통합당 강원 현장 선대위 회의장에 등장

“미래한국, 실망한 보수우파 표심 다 담지 못해”

통합당 “사전 연락·협의 없는 일방적 행동”

헤럴드경제

이은재 한국경제당 대표가 7일 오전 강원 춘천시 미래통합당 강원도당에서 열린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공동 강원권역 선대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박재석 수습기자]이은재 한국경제당 대표가 7일 강원도 통합당 선대위 회의장에 깜짝 등장해 “한국경제당은 통합당의 제2위성정당임을 자임하고 싶다”며 “미래한국당의 자매정당으로서 보수우파 표심을 저희 당에 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춘천시 강원도당에서 열린 통합당 선대위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가 1주일여 남았는데 보수우파 진영이 여론조사에서 밀리는 등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통합당 공천과정에서 공천배제(컷오프) 된데 불복해 통합당을 탈당,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목사가 이끄는 기독자유통일당에 입당했다. 그러나 기독자유통일당에서 ‘불자 논란’이 일자 또다시 탈당, 한국경제당에 입당해 당대표를 맡고 있다.

그는 “(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으로) 미래한국당이 있지만, 지난 공천 과정에서 불거진 불화설과 잡음이 있다. 미래한국당에 실망한 보수우파 국민의 표심을 한 바구니에 담기 보다는 비록 작지만 야무지고 튼튼한 바구니에 나눠담아야 한다”며 “무엇보다 다른 바구니에 담아야만 의석수 배분도 유리해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저 역시 지난해 6번 고소고발 당하는 수모를 겪었음에도 좌고우면 하지 않았지만, 공관위의 결정 때문에 통합당 공천을 받지 못했다”며 “하지만 지금부터는 한국경제당을 통해 문재인 정권 심판과 이번 총선의 밑거름이 되겠다”고 울먹였다.

이 대표는 열린민주당에 대해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세력이 국회에 진입하려 하고 있다”며 “이들 강경 친문 세력이 조국을 살리자고 부추기고 윤석열 총장을 공수처를 통해 수사하겠다고 공공연하게 보복성 협박을 하고 있다. 이들이 원내에 진입하면 벌어질 상황에 대해서는 안 봐도 눈에 선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보수우파 진영 역시 이들의 등장에 대비해야 할 상황이 온 것”고 덧붙였다.

그는 “통합당 찍는 분들 중 미래한국당을 찍는 비율이 35~40%가 되지 않는다”며 “나머지는 어떻게 되겠는가. 다른 당으로 갈 수밖에 없다. 국민의당으로 간다든지… 이것을 우리 한국경제당이 담으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위성은 여러 개 모인 것이 위성이다. 더불어민주당의 경우에도 더불어시민당도 만들었고 열린민주당도 있다. 그것뿐만 아니라 정의당도 합쳐져 위성정당”이라며 “김종인 위원장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코로나 문제를 지적하는데, 이것에 대비해 같이 정책을 펼쳐나가는 위성정당이 필요하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통합당은 이날 이 대표의 방문과 제2위성정당 선언에 대해 “오늘 강원도당은 한국경제당으로부터 일절 사전연락을 받은 사실이 없고 어떠한 사전협의도 없었다”며 “한국경제당 측의 일방적인 행동이었다”고 선을 그었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역시 이 대표의 등장에 대해 “나를 만나러 왜 왔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yuni@·jsp@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