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26748 0362020040759326748 06 0602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29120000 1586229306000 popular

‘날찾아’ 문정희, 살인 진범→신작 소설…극 판도 뒤엎은 몰입神

글자크기
한국일보

‘날찾아’ 문정희의 연기가 화제다. JTBC 방송 캡처, 에이스팩토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날찾아’ 파격적인 전개의 중심, 극의 판도를 뒤엎은 몰입신 문정희가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이하 ‘날찾아’)에서 문정희는 그간 베일에 싸인 심명여의 서사를 휘몰아치며 쫄깃한 극 전개를 이끌었다.

패션 철학이라고 우겨온 선글라스 뒤에 감춘 눈의 비밀부터 과거 형부의 죽음, 베스트셀러 작가로서 신작 행보까지 명실상부 감정 열연의 대가답게 눈을 뗄 수 없는 감정 줄타기를 선보이며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했다.

문정희의 롤러코스터급 감정 연기가 그야말로 안방을 제패했다.

이날 심명여는 절친의 시한부 소식에 직접 병원으로 향했다. 죽음을 앞둔 친구를 위로하고자 선글라스를 벗으며 실명을 고백한 심명여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친구들 앞에서 덤덤히 녹내장임을 밝혔다.

심명여의 초록 눈에 극 전체가 충격에 휩싸인 상황에서 툭 던져낸 심명여 다운 위로와 고백이 그의 서사에 더욱 몰입도를 더하며 쫀쫀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이어 암 투병을 하는 친구의 눈가에 멍 자국을 발견한 심명여가 과거 가정폭력을 당하던 자신의 언니 심명주(진희경)를 떠올리며 심도 깊은 심명여의 이야기를 이어갔다.

과거, 우연치 않게 언니가 형부에게 폭행을 당하는 모습을 목격한 심명여는 크게 분노하며 언니를 구해내려 형부를 밀어냈다.

하지만 건장한 남성을 이기기엔 역부족이었고, 언니와 함께 도망가기 위해 탑승한 차량까지 따라온 형부가 골프채로 차 유리를 내리치며 위협하자 심명여는 엑셀을 밟았고 형부는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형부 목주홍(서태하)을 죽인 범인이 심명주가아닌 심명여임이 밝혀지며 충격을 넘어 파격적인 혼돈에 휩싸인 상황이다.

곧바로 “내 이야기의 시작은 여기서부터. 이것이 내 소설의 첫 문장”이라는 심명여의 내레이션이 흘러나오며 그토록 기다리던 절필 베스트셀러 작가 심명여의 신작의 탄생까지 예고하며,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단숨에 안방을 압도했다.

무심한 듯 시크한 심명여의 감정선이 폭발에 이르기까지 문정희의 감정 완급 조절은 극의 공기마저 순식간에 바꿔 놓았다.

말투와 표정 걸음걸이까지도 완벽히 심명여에 스며든 문정희는 극 중 자신의 아픔은 덤덤히 털어놓으면서도 언니의 고통에는 절정에 이르는 감정을 토해내는 모습으로 심명여 캐릭터에 디테일을 더해 감정의 진폭을 세밀하게 조율하며 극의 판도를 완전히 뒤엎었다.

녹내장과 형부 살인의 진범 그리고 신작 소설에 이르기까지 무려 삼연타를 날리며 60분을 집어삼킨 문정희의 미친 열연이 역대급 반전과 함께 큰 파장을 일으켰다는 평이다.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한 문정희가 완성 지을 심명여의 진실에 눈길이 쏠린다.

한편, 문정희의 감정 열연이 빛을 더하고 있는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