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26130 0532020040759326130 04 0401001 6.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28250000 1586228314000

日정부, 코로나19 긴급사태 다음달 6일까지 한달동안 유지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임형섭 기자

노컷뉴스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의향 밝히는 아베(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코로나19가 급속하게 확산되자 일본 정부는 7일 긴급사태를 선언하고 다음달 6일까지 한달동안 긴급상황을 유지할 방침이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정부 자문위원회를 열고 도쿄 등 7개 도도부현을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하고 다음달 6일까지 한달동안 유지할 방침을 설명하고 의견을 구했다.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은 이 자리에서 "유연한 대응을 중심으로 한 의료 제공 체제로 전환해 나가기 위해, 중등증 환자 치료를 위한 임시 의료 제공 시설의 활용 등을 미리 검토해 갈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의료기관이나 노인 시설에서 다수의 감염자가 나오는 사례가 발생하는 것을 근거로 “이러한 감염을 미연에 방지하고 감염이 일어난 경우 확대를 최소화하는 대책과 함께 임산부에 대한 대응 등에 대해서도 논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베 신조 총리는 “자문회의”보고를 받은 뒤 중.참 양원 운영위원회에 참석해 사전보고와 질의를 받고 저녁에 열리는 정부 대책본부에서 선언을 할 예정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 저녁 7시부터 기자회견을 갖고 긴급사태선언을 하는 이유와 구체적인 조치 등을 설명하고 국민들에게 협력을 호소한다고 NHK가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