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23567 1132020040759323567 03 0301001 6.1.8-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24674000 1586224855000 related

3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72만CGT…중국이 1위

글자크기

1분기 누계 발주는 전년 대비 30% 수준…韓 주력 LNG운반선 발주 時 회복 기대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임중권 기자 =지난달 세계 선박 발주량이 전월 대비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 자국 발주에 그쳐 중국이 수주 실적 1위에 올랐다.

7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3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월 57만CGT 대비 26% 증가한 72만CGT(21척)이다.

이 중 중국이 65만CGT(17척, 90%)를 수주하며 1위, 한국이 3만CGT(1척, 4%)로 2위, 일본이 2만9천CGT(2척, 4%)로 3위를 차지했다.

1위를 차지한 중국 수주 선박의 대부분(56만CGT, 88%)은 유조선, 컨테이너선 위주의 자국 발주 물량이다.

이에 따라 한국 조선소의 주력 건조 선종인 대형 LNG선 발주가 없었고, 절대 발주량이 과소해 국가 간 순위는 큰 의미가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향후 카타르, 모잠비크 등에서 대규모 LNG 프로젝트 발주가 본격화되면 발주량도 급속히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

3월 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2월 말 대비 104만CGT(1%↓) 감소한 7330만CGT로 집계됐다.

중국은 11만CGT 소폭 증가한 반면 일본은 55만, 한국은 44만CGT 감소했다.

신조선가 지수는 129포인트로 지난달과 같다.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LNG운반선(17만4000㎥) 1억8600만달러를 비롯해 중대형유조선(S-max, A-max)은 각 6150만달러, 4850만달러를 유지했다. 대형컨테이너선(2만~2만2000TEU)은 1억4600만달러에서 1억4550만달러, 초대형유조선(VLCC)은 9200만달러에서 9150만달러, 벌크선(Capesize)은 4950만달러에서 4900만달러로 소폭 줄었다.

im9181@kukinews.com

쿠키뉴스 임중권 im9181@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