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9792 0902020040759319792 02 0213003 6.1.7-RELEASE 90 아주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6220220000 1586220230000 related

수원시, 코로나19 극복 중소기업 대출규모 확대...100억→130억 원

글자크기

대출한도 중소기업 최대 2억 원, 소상공인 최대 5000만 원...금리도 감면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시와 IBK기업은행이 8일부터 ‘동반성장 협력대출사업’ 대출 지원 규모를 100억 원에서 130억 원으로 확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지원한다.

‘동반성장 협력대출사업’은 시가 기업은행에 예치한 예탁금을 기반으로, 기업은행이 대출 재원을 조성해 어려움을 겪는 관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대출해주고 금리를 감면해주는 것이다.

시는 예탁금을 30억 원에서 40억 원으로 10억 원 증액했고, IBK기업은행은 100억 원이었던 대출 재원을 130억 원으로 늘렸다.

본사·사업장이 수원에 있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이 대출을 신청할 수 있고,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본 기업에 우선 지원한다. 대출한도는 중소기업 최대 2억 원, 소상공인 최대 5000만 원이다. 대출 기간은 1년(최대 3년 이내 연장)이다. 금리는 0.47%가 자동 감면되고, 신용등급 등이 반영된 은행 내규에 따라 최대 1.4%를 감면해준다.

중소기업이 대출을 받을 때 이자 차액을 보전해주는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지원사업’ 신청 대상도 확대한다.

현재 제조업 지식서비스산업(온라인 게임 업종 등 11개 업종) 업체가 융자지원을 신청할 수 있지만, 오는 14일부터 지식기반산업(27개 업종) 문화산업(11개 업종) 사회적기업으로 신청 대상이 확대된다.

사회적기업은 최대 5000만 원, 창업 7년 이내 기업(매출액 2억 원 미만)은 최대 3억 원, 매출액 2억 원 이상 제조업은 최대 5억 원을 융자 지원해준다.

이자 차액도 보전해준다. 코로나19 일반 피해기업은 금리 2%, 중국 거래 피해기업(제조업)은 금리 3%를 지원한다. 예를 들어 중국 거래 피해 기업이 은행에서 5% 금리로 5억 원을 대출받으면 연이자 2500만 원 중 1500만 원(3%)을 지원해준다.

피해 기업 중 기존 시 자금을 이용 중인 기업의 상환 기일을 최대 1년까지 연장한다. 지원 대상은 기존 융자금의 상환 유예를 신청한 기업이다.

담보가 부족한 중소기업에 경기도신용보증재단이 특례보증을 해 완화된 기준으로 보증서를 발급받도록 지원하는 ‘중소기업 특례보증 지원사업’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보증 한도는 업체당 3억 원 이내, 보증 기한은 1~5년이다.

김경태 시 경제정책국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중소기업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시의 금융지원 확대가 중소기업들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원)김문기 기자 kmg1007@ajunews.com

김문기 kmg1007@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