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7662 0912020040759317662 03 0302001 6.1.8-RELEASE 91 더팩트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586216543000 1586216560000 related

뉴욕증시, 7%대 급등…코로나19 확산 둔화 희망감↑

글자크기
더팩트

뉴욕증시가 코로나19 확산 둔화 움직임에 따라 7%대 상승세를 보였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우지수, 전일 대비 7.73% 상승…국제유가는 하락

[더팩트|이민주 기자] 미국 뉴욕증시가 코로나19 확산이 둔화하고 있다는 희망에 따라 7%대 급등세를 보이며 장을 마쳤다.

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1627.46(7.73%) 상승한 2만2679.99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75.03p(7.03%) 오른 2663.68에 거래를 마쳤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 역시 540.16p(7.33%) 상승한 1913.24로 폐장했다.

중소기업들의 주식 시세를 나타내는 러셀 2000지수는 86.72p(8.24%) 상승한 1138.79로 거래를 마쳤다.

미국과 유럽 지역 코로나19 확산세가 누그러지고 있다는 희망적 분위기가 투자심리 개선으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이날 유럽 코로나19 최대 피해 국가인 이탈리아와 스페인에서의 코로나19 추가 감염자가 감소했으며, 미국 뉴욕주 내 코로나19 사망자 수도 줄어들기 시작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알리며 "터널의 끝에서 빛을 보기 시작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국제유가는 주요 산유국 간 회의가 연기됨에 따라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26달러(8%) 하락한 26.0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역시 배럴당 33.05달러로 1.06달러(3.1%) 떨어졌다.

minju@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