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6064 1192020040759316064 04 04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6209421000 1586209426000

日, 이르면 오늘 긴급사태 선포…도쿄 등 7곳

글자크기
日, 이르면 오늘 긴급사태 선포…도쿄 등 7곳

[앵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 도쿄도를 비롯해 일부 지역에 국가 긴급사태를 선포하기로 했습니다.

그만큼 상황이 심각하다는 것을 인정한 겁니다.

이미 바이러스 확산세가 가팔라지면서 도쿄가 제2의 뉴욕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며 골든타임을 놓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영만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가 긴급사태를 선포합니다.

도쿄올림픽 연기를 결정한 뒤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결국 비상조치를 강구하고 나선 겁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일본 정부는 코로나19에 대응해 국가긴급사태 선언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발령대상은 수도인 도쿄도를 비롯해 우리 교민이 많이 사는 오사카부와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 효고현, 후쿠오카현입니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관련 자문위원회를 열어 현 상황이 긴급사태 요건에 해당하는지를 최종 점검할 예정입니다.

자문위가 요건에 해당한다고 결정하면 아베 총리는 국회 사전보고 등의 절차를 거쳐 긴급사태를 공식 선언합니다.

긴급사태가 선포되는 것은 지난 2013년 4월 특별조치법이 시행된 이후 처음입니다.

발효는 오는 8일부터 황금 연휴인 골든위크가 끝나는 다음달 6일까지로 약 한달 간이라고 일본 언론은 전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대상지역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와 휴교는 물론 영화관, 백화점, 유흥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이용을 제한하는 행정 조치도 내릴 수 있습니다.

또 병상 확보나 임시의료시설에 필요한 토지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인의 재산권도 제한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아베 총리는 이른바 도시봉쇄는 없을 것이라고 분명히 했습니다.

경제적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읽힙니다.

일본에선 최근 하루 확진자가 300명 이상 발생하는 등 확진자가 급증해 5천명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특히 도쿄도의 경우 감염자가 연일 100명 이상 나오면서 1천명을 훌쩍 넘겨 의료시스템이 감당해낼 수 있을지 우려가 커져 왔습니다.

연합뉴스 김영만입니다. (ym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