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5589 0112020040759315589 01 0102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6206436000 1586206566000 popular

文, 수보회의 대신 현장…민간·국책은행 총출동은 처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the300]"기업 지켜야 일자리와 삶 지켜"]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4.06.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대신 은행연합회로 간 것은 내부회의보다 현장점검이 시급하다고 봤기 때문이다. 특히 대출 수요가 많은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의 신속한 집행이 화두였다. 금융사나 담당자의 고의가 아니라면 과실이 있어도 면책하겠다는 약속 또한 이런 취지에서 강조됐다.

6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내놓은 자영업자·소상공인 금융지원 패키지의 원활한 작동에 줄곧 관심을 쏟았다. 현장 창구에서 홀짝제를 시행할 정도로 신청이 몰리면서 '적기에, 충분한 지원'이라는 실행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도 고민이었다.

이에 취임후 처음, 민간금융을 대표하는 5대 금융지주와 국책은행·보증기관 등 정책금융기관을 한 자리에서 만났다. 문 대통령의 고민은 발언 곳곳에 묻어났다.

문 대통령은 우선 "대책을 잘 마련했지만 시행이 적시적소에 이루어지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며 "코로나19로 가장 먼저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을 하는 분들께서 대출을 받는데 여전히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적극적인 금융지원에 나서다보면 의도하지 않았어도 과실이 있을 수 있다며 특별한 고의가 없다면 기관이든 개인이든 '면책'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자칫 감사나 책임 공방을 우려해 적극지원에 소극적일 수 있는 점도 염두에 둔 것이다.

참석기관들은 과거 금융위기 등을 극복했던 경험을 토대로 코로나19 확산 시 금융권의 대응 방안과 역할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금융권의 정책협조에 감사를 표시하는 것도 잊지않았다. 문 대통령은 "지금이야말로 금융의 역할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금융권에서도 그 점 잘 알고 최선을 다해 역할을 해줘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오늘 발표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금융 노사정 공동선언을 적극 지지하고 함께해준 전국 금융산업 노조에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동걸 산은회장은 앞서 지난달 18일 주요 경제주체 원탁회의에서 금융권 전체가 합심해야 한다며 범금융권 협약식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 지키기가 곧 국민 삶을 지키는 것이라는 정책방향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도 필요한 곳에 적시에 충분한 공급이 이뤄져야겠다"며 "기업을 지켜내야 일자리를 지키고 국민의 삶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4.06.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간은행에선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왔다.

국책 및 보증기관으로는 이동걸 KDB산업은행장,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김병근 신용보증재단중앙회 회장이 참석했다.

정부에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제 사령탑'을 자임하며 지난달 19일 비상경제회의를 띄웠다. 이후 경제현장 행보는 1일 경북 구미산단 이후 두 번째다.

김성휘 기자 sunnyk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