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5485 1132020040759315485 01 0101001 6.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04280000 1586216117000 related

야당 이어 여당도 ‘말실수’ 논란…이해찬 “초라한 부산”·이낙연 “우한 코로나”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민주당)에서도 4,15 총선 유세 과정에서 연일 '말실수'가 논란이 되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6일 부산을 방문, 부산 경부선 철도 지원 공약을 설명하며 부산을 '초라하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처가가 부산'이라며 '부산에 올 때마다 왜 이렇게 부산은 교통체증이 많을까, 도시가 왜 이렇게 초라할까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에 야당인 미래통합당(통합당)은 논평을 통해 '부산을 한 번이라도 방문한 국민들에게 부산은 명실상부한 국제도시'라며 '이 대표가 부산을 초라하게 느꼈다면 왜 그렇게 됐는지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고 민주당 소속 오거돈 부산시장에 먼저 물었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정의당도 '지역주민 입장에서 상처가 될 수 있는 경솔한 발언이다. 특히 집권여당 대표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는 점에서 그 무게가 결코 가볍지 않다'며 '이 대표는 지역 주민들에게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종로에 출사표를 던진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대책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우한 코로나'라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이 위원장은 같은 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의 토론회 리허설 과정에서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사랑하는 종로 구민 여러분, 우한 코로나로 얼마나 힘든 고통을 겪는지 잘 안다'고 말했다.

정부와 여당은 우한 코로나라는 용어 대신 코로나19 용어 사용을 장려해왔다. 우한 코로나가 특정 지역에 대한 혐오를 조장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통합당은 우한 코로나 용어 사용을 고수해왔다.

이 위원장은 이에 대해 '리허설에서 음성테스트를 한 것뿐'이라며 '무슨 의미가 있겠나. 다른 때는 한 번도 그런 말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soyeon@kukinews.com / 사진=박효상 기자 tina@kukinews.com

쿠키뉴스 이소연 soyeon@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