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5271 1022020040759315271 05 0506003 6.1.7-RELEASE 102 인터풋볼 59876545 false true true false 1586202903000 1586202916000

[공식발표] 리버풀, 직원 임시해고 사과 "잘못된 결정이었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리버풀이 최근 영국 정부의 일자리 보전 대책을 이용한 것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아울러 임시해고한 직원 일부를 다시 복직시키기로 결정했다.

리버풀의 최고 경영자 피터 무어는 7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을 향한 편지를 남겼다. 무어는 "우리는 잘못된 결론을 내렸다. 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전했다.

리버풀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대처하기 위해 프리미어리그(EPL)에서 5번 째로 일부 직원의 임시해고 조치를 내렸다. 리버풀은 이를 발표하며 "100% 임금을 보전해 피해 받는 직원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즉시 논란이 됐다. 임금의 100%를 보전하긴 하지만 영국 정부가 발표한 '일자리 보전 정책'에 따라 지출의 80%를 지원받고, 나머지 20%만 리버풀이 부담하기 때문이다. 다른 구단들보다 상대적으로 여유 있는 리버풀이 '꼼수'를 부렸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제이미 캐러거를 비롯해 많은 팬들도 이같은 결정을 비판했다. 캐러거는 "이건 어리석은 행동이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여론이 악화되자, 리버풀이 직접 사과하고 나섰다. 리버풀의 CEO 피터 무어는 "정부 구호 제도를 신청하지 않고, 경기가 없는 동안 다른 운영 방법으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사진=리버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