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4852 0682020040759314852 01 0101001 6.1.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96000000 1586196076000 related

이낙연 “세계가 방역 칭찬” vs 황교안 “의료진-시민 덕분”

글자크기

‘종로 대결’ 이낙연-황교안 첫 TV토론

황교안 “멀쩡한 나라 망가뜨렸다”

이낙연 “멀쩡한 나라서 탄핵 일어났나”

동아일보

4·15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오른쪽),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강서구 티브로드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열린 첫 TV 토론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서 맞붙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6일 첫 TV토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등을 두고 날 선 공방을 벌였다.

가장 첨예하게 맞붙은 지점은 역시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이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강서구 티브로드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열린 종로구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토론회에서 “세계 언론과 지도자들이 한국의 대처를 칭찬하고 있다. WHO(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도 ‘한국 방역이 교과서’라고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황 후보는 “외국의 평가는 헌신적인 우리 의료진과 시민들이 받아야 한다”고 맞섰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수습책을 놓고도 설전이 벌어졌다. 이 후보는 “코로나로 인한 경제·사회적 충격, 방역을 위해 돈을 어떻게 쓸 것인가에 대해 황 후보와 소속 정당이 오락가락했다”고 했다. 이에 황 후보는 “저와 우리 당의 입장은 분명하다. 국민들의 추가 부담 없이 240조 원의 다른 재원을 활용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 이슈와 비례대표용 정당 설립을 두고도 맞붙었다. 황 후보는 “(이 후보는) 조 전 장관을 수사하는 검찰을 비난하다가, 조 전 장관에 대해 ‘마음의 빚이 없다’며 손절했다”고 했다. 이에 이 후보는 “개인적 마음의 빚에 따라 판단하지 않겠다는 얘기였고, 검찰 수사를 존중한다”고 했다. 또 황 후보는 “이 후보가 비례정당 설립에 대해서도 (‘꼼수’라고 지적해 오다) 말을 바꿨다”고 했다. 이 후보는 “황 후보 정당에서 위성정당을 만들었다. 민주당은 외부에서 연합정당 참여를 제안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두 후보의 신경전은 곳곳에서 벌어졌다. 황 후보가 “이 정부에서 행정부는 물론 사법부, 입법부까지 장악할 여건을 만들었다. 멀쩡한 나라를 망가뜨렸다”고 비판하자, 이 후보는 “멀쩡한 나라였다면 3년 전에 대통령 탄핵이 왜 일어났겠느냐”고 받아쳤다. 앞서 토론 리허설에선 이 후보가 코로나19를 ‘우한 코로나’라고 지칭했다. 관련 보도가 나오자 이 후보 캠프에선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지했고, 이어 거짓 해명 논란이 일자 뒤늦게 발언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