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4796 0292020040759314796 06 0602001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92940000 1586193068000 related

"행복하게 살고싶었다" '밥은 먹고 다니냐' 홍석천, 전성기 '커밍아웃' 이유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홍석천은 커밍아웃 이유에 대해 솔직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6일인 오늘 방송된 SBS Plus 예능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홍석천이 커밍아웃에 대해 언급했다.

홍석천이 요즘 고민에 대해 언급했다. 홍석천은 "제 인생 돌아보면 치열하게 인생을 살아왔다"며 쉴 틈없이 달려온 인생을 언급하면서 "나이 오십이 넘어가니까 문득 쉬어야하나 생각이 들더라, 삶의 속도를 되 돌아보는 나이가 됐는데 쉴 줄 모르겠다, 어떻게 쉬어야 하나요?"라며 고민을 전했다. 코로나19로 14년 된 식당 줄줄이 폐업해 의도치 않게 휴식이 생겼다고. 그때마다 항상 왁스가 옆에서 위로해줬다고 했다.

2000년도 두 사람의 굴곡인생을 언급했다. 왁스가 연예계 데뷔 동시에 홍석천은 연예계 최초로, 2000년 9월 '커밍아웃'을 고백했기 때문. 대중 앞에 눈물로 고백했던 당시를 떠올리던 홍석천에게 김수미는 "내가 알기로 방송가에서 용기를 칭찬했다"고 하자, 홍석천은 "지금이었으면 불가능했을 것"이라 돌아봤다.

한창 전성기에 파격적인 커밍아웃 고백을 던진 이유에 대해 홍석천은 "중간에 사생활 협박했던 사람도 있어, 두려울 건 아니었다, 하지만 대중에게 고백해야했던 이유는"이라 입을 열면서 "사랑하는 이와 행복하게 사는 것이 꿈, 자신을 숨기니 누구를 당당히 사랑하면서 살 수 없던 입장이었다"며 당시 3년 된 연인과 이별했다고 했다.

홍석천은 "이렇게 살아선 진정하게 사랑할 수 없겠다 생각, 그 때부터 커밍아웃을 서서히 고백할 것을 결심했다"면서 "나를 이해해주는 사람과 당당하게 사랑할 수 있을 거란 믿음, 행복하게 살고싶어서 커밍아웃 했어요"라며 진심을 전했다.

하지만 그 후 후폭풍이 불어닥쳤다고. 고정이었던 6개 프로그램도 퇴출당했다고 했다. 3년 후 '완전한 사랑'이란 작품으로 복귀했으나 여전히, 커밍아웃 1호 연예인이자 지금도 유일한 연예인으로 남아있다.

김수미는 홍석천에게 본인의 성적취향을 감지한 시기를 조심스럽게 물었다. 홍석천은 "어릴 때부터 다른 건 알았다, 중학교에서 고등학교 갈때 사춘기 시절 정체성에 대해 깊이 고민했다"면서 자신을 부정하기도 했던 시절이 있었다고.

홍석천은 "나 스스로가 세상으로부터 버림받았다고 생각, 홀로 감당해야할 상처가 너무 컸다, 내 길이 안 보였다"면서 "외롭기도 해, 이해주는 이 없이 외로운 시절을 보냈다"며 어린시절을 돌아봤다.

여자친구 사귀어본 적은 없었는지 묻자 홍석천은 "대학교 때 좋아했던 여자친구 있었다, 하지만 그 이상 감정이 발전하지 않았다"면서 "8개월간 사귀면서 노력했지만 스킨십 발전이 없었다, 하지만 나름 성향을 부정하고 싶어 노력했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또한 부모님도 방송을 통해 커밍아웃 알게 됐다는 홍석천은 "너무 놀라셨다, 누나들에겐 3년 전에 얘기했긴 했다, 큰 누나는 부모님께 비밀로 하자고 했지만 누군가 만나도 정체성을 숨기며 이별했다, 이러다 내가 죽을 것 같아 그냥 저질렀다"며 운을 뗐다.

시골에서 무일푼으로 상경해 모든 걸 잃어도 겁었던 시절이었으나, 부모님은 농약먹고 죽자고 했었다고.
홍석천은 "아들을 이해하기 힘들었던 상황, 지금보다 동성애에 대해 혐오감이 있기에 청천벽력같은 얘기였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왁스를 집에 데려가면 왁스같은 아가씨랑 잘 되길 바라신다"면서 "밤마다 전화해 새벽기도 까지 하신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