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4761 0032020040759314761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191703000 1586191709000

프랑스서 37세 유도챔피언 코로나19로 숨져…의료진도 사망(종합)

글자크기

현직 철도경찰관으로 평소 스포츠 마니아…매우 드문 사례

73세 의사도 코로나19로 사망…프랑스서 일곱번째

연합뉴스

사진은 6일 프랑스 파리의 한 병원 의료진이 중환자실의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는 모습. 기사 본문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로이터=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에서 유도 선수 출신 37세 철도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투병하다 숨졌다.

6일(현지시간) 파리교통공단(RATP) 남부지역 노조에 따르면, 파리 리옹역에서 근무하는 RATP 소속 철도경비대(GPSR) 대원인 시릴 불랑제(37)가 코로나19에 감염돼 프랑스 북부도시 릴의 종합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지난 5일 아침 숨졌다.

아마추어 유도 선수로도 활동 중인 그는 작년 6월 프랑스직장인체육협회 주최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챔피언 출신이다.

또한 프랑스 군인경찰대(장다메리나시오날)를 전역한 예비군으로, 평소 다양한 운동을 즐기는 스포츠 마니아였다고 일간 르 파리지앵 등 프랑스 언론들이 전했다.

숨진 불랑제는 릴의 병원에 코로나19 감염으로 입원할 당시 이미 중태였다고 한다.

37세의 건장한 운동선수 출신 남성이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은 매우 드문 사례다.

숨진 불랑제는 프랑스 수도권의 지하철, 전차, 시내버스를 운용하는 RATP 직원 중에 두 번째 코로나19 사망자다.

앞서 파리 북부 오베르빌리에의 버스 차고지 책임자인 51세 RATP 직원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진 바 있다.

한편, 프랑스에서는 의사가 코로나19에 감염돼 투병하다 숨지는 일이 또다시 일어났다.

지역일간지 랄자스는 6일 프랑스 동부 그랑데스트 지방의 오랭 도(데파르트망)에서 가정의학과 개업의로 일하던 앙드레 샤롱(73)씨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를 받다가 지난 3일 숨졌다고 전했다.

그는 프랑스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일곱번째 의사다. 프랑스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의사들은 대부분 일터인 종합병원이나 개인의원에서 환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동부 그랑데스트 지방은 프랑스에서도 코로나19 상황이 가장 심각한 곳이다.

6일 현재 프랑스의 코로나19 확진자(누적)는 총 9만2천839명으로 이 가운데 8천78명이 숨졌다.

yonglae@yna.co.kr

연합뉴스

지난 4일 프랑스 동부 그랑데스트지방에서 코로나19 중증 환자가 독일 드레스덴공항으로 이송돼 의료진의 보살핌을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