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4625 0202020040759314625 06 0602001 6.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86318000 1586217257000 related

`동상이몽2` 김민정, 관리비 2달 연체+조충현 지난달 월급 180…‘솔직 입담’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동상이몽2' 최근 프리 선언한 조충현, 김민정 아나운서 부부가 첫 출연했다.

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조충현-김민정 아나운서 부부가 첫 출연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민정, 조충현 아나운서가 첫 등장했다. 김민정은 "결혼해서 살다 보니까 세상 가부장적인 남자다. 제가 길들였다"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2011년 KBS 아나운서 38기 동기로 입사했다. 두 사람은 입사 뒤 지역 근무로 내려가게 되면서 5년간 비밀 연애를 했다고 털어놨다.

이후 조충현은 자신의 너튜브 영상을 꿀잼 즐겨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아내 김민정이 “관리비가 2달 연체 됐다”면서 생애 첫 독촉장을 내밀어 모두의 충격을 안겼다. 자동이체한 통장의 잔고가 없어서 관리비를 내지 못한 것.

이에 조충현은 아내 김민정의 월급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솔직히 네가 더 받았다. 동기인데 먼저 승진해서 20만원을 더 받았다”고 공개했다. 이에 김민정은 “월급을 공동 관리하고 관리비만 오빠한테 맡겼는데, 그게 연체됐다”고 설명했다.

이후 김민정은 “가정 경제의 일원화가 필요하다. 통일해서 용돈 받는 게 어떠냐“고 말했다. 이에 조충현은 ”일리 있는 말인데, 용돈으로 200은 줘야 한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이에 MC 김구라가 ”관리비가 빵구 났는데, 200이 뭐냐“고 반박했다.

이에 김민정은 ”지난달에 오빠 200도 못 벌었다. 180인가 찍혔던데“라고 펙트폭격을 날렸다. 이에 조충현은 ”그런 얘기를 해도 되냐“고 깜짝 놀란 모습을 선보여 폭소케 했다. 이후 김민정은 조충현의 한달 용돈으로 60만원을 제안해 패널들의 부러움을 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