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4310 0042020040659314310 01 01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182852000 1586183288000 related

문 대통령 "금융은 소상공인 살리는 의료진"...금융권 "한국은행도 지원해달라"

글자크기

대출 신청 몰려 '병목현상'…거센 항의 나오기도

문 대통령, 靑 회의 취소하고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 간담회

문 대통령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신속한 지원 당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 국책은행장들을 한자리에서 만났습니다.

경제에서 금융의 역할은 방역 현장의 의료진과 같다면서, 100조 원 비상 금융조치가 신속히 이뤄져야 기업과 소상공인을 살릴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첫 비상경제회의가 내놓은 1호 조치는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이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오늘 조치들은 소상공인 등이 가장 긴급하게 요청하는 금융지원 대책들입니다.]

하지만 신청자들이 대거 몰리면서 대출 상담조차 밀려있는 상황, 언제까지 기다리라는 건지 거센 항의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런 대출 병목 현상이 제기되자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참모 회의를 취소하고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 국책은행장들을 한자리에서 만났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당부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금융은 방역 현장의 의료진과 같습니다. 의료진의 헌신이 환자들을 구하듯이 적극적인 금융이 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을 살릴 수 있습니다.]

100조 원 규모의 비상 금융조치도 적시적소에 시행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적극적인 자금 공급 과정에서 생긴 과실은 면책 대상이라는 점도 밝혔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특별히 다른 고의가 없었다면 기관이나 개인에게 정부나 금융당국이 책임을 묻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이 점을 분명히 약속드립니다.]

문 대통령은 100조 원 규모의 정부 대책이 금융권 전체의 협조 없이는 불가능했다면서 정부와 금융권이 함께해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참석한 은행장들은 상황에 따라 추가적인 금융 분야 대책이 필요할 수 있다고 언급하고 그럴 경우 재정과 한국은행이 적극적으로 금융기관을 지원해 줄 것도 요청했습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