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4248 0512020040659314248 01 0103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82459000 1586182468000 related

통합당 '3040 비하 발언'에 곤혹…"엄중경고 했다" 사과(종합)

글자크기

이진복 선대본부장 "더욱 신중·겸허한 자세로 선거운동 임할 것"

뉴스1

김대호 미래통합당 관악구갑 후보가 6일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2020.4.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김대호 미래통합당 후보의 '3040세대 무지' 발언으로 통합당이 온종일 곤욕을 치렀다. 통합당은 김 후보의 발언을 '개인의 일탈'로 치부하며 당 차원의 징계까지 논의했지만 경고 수준에서 일단 논란을 마무리 짓기로 했다.

이진복 통합당 선거대책본부장은 6일 김 후보의 발언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해당 발언으로 상처받았을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김 후보는 오늘 오후 본인이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사과를 했다. 이에 통합당 선대위는 김 후보에 대해 '엄중 경고' 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선대위를 비롯한 모든 후보자들은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겸허한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고도 했다.

앞서 김 후보는 이날 선거대책위원회에서 통합당 지지율이 낮은 젊은층을 겨냥해 "60대와 70대, 깨어있는 50대 민주화 세력들의 문제의식은 논리가 있지만, 30대 중반에서 40대의 (주장은) 논리가 아니다. 그냥 막연한 정서이며 무지와 착각"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김 후보는 자신의 발언이 '30~40대 폄하 논란'으로 확산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진의 여부를 떠나 제가 부족하고 과분한 탓"이라며 "또 분초를 다투고 각지에서 최선을 다하는 통합당 후보에게도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4·15 총선 표심 잡기를 위해 통합당 내에서는 김 후보의 30~40대 비하 발언으로 인한 논란 잠재우기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당장 이날만 해도 당 안팎으로 쓴소리가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김 후보의 공개 사과와 후보 사퇴를 요구했고 김 후보와 같이 관악갑에 출마한 김성식 무소속 후보는 "김 후보의 막말은 세대문제를 떠나서 평소 얼마나 유권자를 무시하고 우습게 보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라며 "정치인으로서 기본이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김성식 후보는 김대호 후보를 겨냥해 "김 후보의 발언이야말로 세대갈등을 조장하는 '무지와 착각'의 결과"라며 "관악에도 30~40대 젊은 직장인, 젊은 부부가 많이 사는데, 김 후보가 관악에서 무슨 정치를 할 수 있을까"라고 비꼬기도 했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김 후보의 발언에 대해 부랴부랴 선 긋기에 나서기도 했다. 그는 이날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개인이 한마디 한 것을 당의 입장처럼 얘기하는 건 삼갔으면 한다"며 "그 사람(김 후보)이 성격상의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거리를 뒀다.

그러면서 김 후보에 대해 "원래 운동권 출신에다가 (통합당 후보로) 변신한 사람이 돼서 자기한테 맞지 않은 것에 대해 감정적인 표현을 갖다가 한 것"이라며 "그게 마치 당이 그렇게 생각한다고 하면 큰 오산"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30~40대는 우리나라의 중추를 이루고 있어서 이번 총선에서 비교적 냉정한 평가를 할 것이라 본다. 30~40대가 서울에서 한국 정치의 변화를 가져오는 그러한 투표 행위를 할 것이라고 본다"며 유권자를 달래기도 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도 여론을 의식한 듯 김 후보에 대한 강경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그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후보의 발언은) 아주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그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되고, 그런 발언들이 나와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hanantwa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