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3394 0562020040659313394 08 08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74400000 1586311759000

삼성, 드디어 공채 시작 “5월 GSAT 실시… 코로나19로 방식 고민”

글자크기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SDS 등 / 온라인 지원서 접수, 13일 오후 5시까지

세계일보

삼성반도체 화성캠퍼스. 삼성전자


삼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한 달가량 연기됐던 상반기 공채에 돌입한다. 예년 수준인 5000명 이상이 신규 채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6일 삼성에 따르면, 삼성전자를 비롯한 계열사들은 이날 삼성채용사이트인 삼성커리어스에 ‘2020년 상반기 3급 신입사원 채용 공고’를 냈다.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SDS 등이 공채에 나선다.

온라인 지원서 제출 기한은 오는 13일 오후 5시까지이며, 직무적성검사(GSAT)는 내달 중 치러진다. 면접은 오는 5~6월로 예정됐으며, 이후 6~7월 건강검진을 거쳐 최종 선발된다

직무적성 검사는 국내 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 5개 지역과 해외 미국 뉴저지와 로스앤젤레스(LA) 등 2곳에서 치러진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삼성은 GSAT를 감염 우려에서 벗어나 어떤 방식으로 개최할지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

삼성전자 3급 공채에 가산점을 받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SW) 역량테스트도 5월 중 진행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등 경영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도 채용을 늦출 수 없다는 판단 아래 상반기 공채 일정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채용 규모는 예년과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고 귀띔했다.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전기는 이날부터 13일까지 대학생 인턴 모집 일정도 공개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