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3089 0242020040659313089 01 01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71526000 1586171558000 related

오세훈, 고민정 겨냥 “지역감정 건드려 표 얻으려 해…참담”

글자크기

6일 선거 유세 중 고민정 작심 비판

“부모 고향 표기해 문자 보내…올바른 일인가”

“어떤 일이 있어도 지역감정은 건드리지 말아야”

김종인 지원유세 “文정부 채찍질할 방법은 선거”

이데일리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오른쪽)이 6일 오후 서울 광진을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와 함께 유세차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조용석 김나경 인턴기자] 4·15총선에 출마한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서울 광진을)가 상대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 “지역감정 건드려 표 얻겠단 마음가짐을 보며 참담한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후 건대입구역 인근에서 진행된 유세에서 “어떤 일이 있어도 아무리 정치인 입지가 흔들려도 지역감정만큼은 건드리는 게 정말 금기시돼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고 후보가)어제 유권자께 문자를 보냈다고 한다. 아버지 고향은 어디, 어머니 고향은 어디”라며 “국회의원이 되겠는 분이 고향을 팔아 지역감정 건드려서 표 얻겠다는 마음가짐 보면서 기막히고 참담한 생각 하지 않을 수 없다. 이게 올바른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청춘이다, 패기가 있다 하는 것은 자연연령으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그 마음이 젊으냐, 아니면 오염됐느냐로 판단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고 후보가)광진구민들을 너무 가벼이 보는 것 같다. 슬기로운 판단력 낮춰보는 것”이라고 재차 비판했다.

오 후보는 “(고 후보가)학력을 속인 것도 본인의 일이니깐 언급을 안 하겠다. 실수일 수 있지만 제가 언급한 이것만큼 엄중하게 심판해달라”며 “그래야 대한민국 정치가 앞으로 나갈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 후보는 자신의 공식선거책자에도 ‘충청도 출신 아버지와 전라도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고 기재해 지역주의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오 후보의 선거 유세에는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이 찾아와 지원사격을 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어떻게 채찍질하겠나. 유일한 방법이 여러분 표에 달려있다”며 “여러분이 오는 총선에서 오 후보를 당선시켜 국회 보내시면, 통합당이 국회의석 과반수 차지가 가능하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