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2977 0032020040659312977 06 0603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70683000 1586305089000 popular

(여자)아이들 "나 자신 믿는 것만으로도 당당해질 수 있어요"

글자크기

신보 '아이 트러스트' "즐겁게 음악 하는 게 목표, 지상파 1위도 하고파"

소연 전곡 작사·작곡 참여 "일상에선 장난기 많은 언니"

연합뉴스

6일 새 앨범 '아이 트러스트'를 발매한 걸그룹 (여자)아이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걸그룹 (여자)아이들이 또 다시 '나'(I)에게 눈을 맞춘 앨범을 들고 돌아왔다.

6일 발매한 '아이 트러스트'(I Trust)는 '아이' 시리즈 세 번째 앨범이다. 앨범명에서 엿보듯 '나는 나를 믿는다'는 뜻을 담았다.

2018년 데뷔 앨범 '아이 엠'(I am)으로 자기 존재를 알렸고, 미니 2집 '아이 메이드'(I Made)로는 프로듀싱 능력을 뽐냈다.

"나 자신을 믿는 것만으로도 당당해질 수 있다는 것을 표현하려 했어요. 티저 이미지와 실물 앨범이 흑과 백으로 이뤄지는데, 남들이 나를 악마라고 생각해도 나는 내 순수한 마음을 따른다는 걸 비유했죠."

리더 소연은 이날 유튜브 생중계로 열린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신보를 이같이 소개했다.

이들은 데뷔 이래 꾸준히 독특한 콘셉트를 선보여 '장르가 아이들'이라는 수식어까지 얻었다.

'한'(一)에서 연인에게 버림받고 한(恨) 품은 여자를 연기했다면 '세뇨리따'(Senorita)로는 라틴풍 리듬에 맞춰 누군가를 유혹했다.

연합뉴스

6일 새 앨범 '아이 트러스트'를 발매한 걸그룹 (여자)아이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타이틀곡 '오 마이 갓'(oh my god)은 신보 콘셉트를 가장 잘 대변하는 곡이다. 거부, 혼란, 인정, 당당함 등 복잡다단한 감정을 느낀 후 결국 '나 자신을 믿어야 한다'는 걸 깨닫는 내용의 가사로 채웠다.

"곡이 전개되면서 변화하는 과감한 리듬이 돋보이는 노래에요. 몽환적이면서도 강렬한 분위기와 퍼포먼스를 모두 느낄 수 있어요."(미연)

이날 공개한 뮤직비디오 역시 미연의 말처럼 몽환적이고 강렬하다. 보랏빛 물과 진흙 속에 뒹굴며 혼란스러운 자아를 표현했고, 얼굴에 붉은 피를 뒤집어쓰는 장면도 연출했다.

이곡 외에도 '사랑해', '메이비'(Maybe), '라이언'(Lion), 영어 버전 '오 마이 갓' 등이 수록됐다.

특히 '라이언'은 지난해 방영한 엠넷 경연 프로그램 '퀸덤'에서 공개해 큰 호응을 얻은 곡이다.

아프리카 초원을 떠올리게 하는 사운드와 사자 떼를 연상시키는 댄서 안무 그리고 여섯명이 스스로 왕좌에 오르는 퍼포먼스로, 온라인상에서 "주체적 여성상을 선보인 걸그룹", "6분짜리 뮤지컬"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퀸덤'은 아이들을 제대로 알려드릴 기회였어요. 생각보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아서 감사했고 힘들지 않고 행복했어요.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싶은 마음도 생겼고요."(우기)

연합뉴스

6일 새 앨범 '아이 트러스트'를 발매한 걸그룹 (여자)아이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이틀곡 영어 버전 역시 눈에 띈다.

이들은 당초 이달부터 세계 32개국에서 첫 월드투어를 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잠정 연기했다.

"글로벌 팬들을 위해 특별히 이 곡을 수록했어요. 월드투어가 연기된 게 아쉬웠지만 모든 분의 건강이 최우선이라 생각해요. 전 세계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얼른 상황이 나아져서 팬들을 만나고 싶어요."(미연)

이번 앨범 수록곡은 소연이 전곡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녹음실에서는 가수이자 프로듀서인 그는 멤버들이 지쳤을 때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역할을 한다.

"무대에선 카리스마 넘치지만 일상에서는 장난기 많고 재밌는 언니예요. 녹음할 때 프로다움을 느낄 때가 많았는데, 멤버들이 지치거나 기분이 다운되면 그때마다 장난을 쳐서 부담 없이 편하게 마칠 수 있었어요."(우기)

연합뉴스

6일 새 앨범 '아이 트러스트'를 발매한 걸그룹 (여자)아이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데뷔와 동시에 신인상 7관왕에 오르고 발표하는 곡이 모두 화제가 된 아이들이지만, 의외로 공중파 방송 프로그램에서 아직 1위를 한 경험이 없다.

그래서인지 이번에는 성적에 대한 욕심도 내비쳤다.

"아이들은 항상 즐겁게 음악하고 활동하는 게 가장 큰 목표이기 때문에 이번 활동 역시 그렇게 할 거예요. 그리고 저희가 공중파 일등을 못 해봤는데, 일등을 하게 돼서 그 기쁨을 팬들과 나눌 수 있다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소연)

ra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