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2626 0092020040659312626 03 03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68150000 1586168165000 related

프랑스, 한국에 교통분야 코로나 대응 노하우 공유 요청

글자크기

김현미 장관, 제바리 프랑스 생태포용전환부 장관과 30분간 통화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바티스트 제바리(Jean-Baptiste DJEBBARI) 프랑스 생태포용전환부 국무장관.(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프랑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억제를 위한 교통분야 대응 노하우 공유를 한국 정부에 요청해 왔다.

6일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은 이날 오후 장-바티스트 제바리(Jean-Baptiste DJEBBARI) 프랑스 생태포용전환부 국무장관 요청으로 약 30분 간 전화통화를 가졌다.

양국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 확산 중인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중요한 것은 국가 간 협력, 정부와 지역사회의 소통과 협조를 통해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는 점에 의견을 같이 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제바리 국무장관은 한국의 방역체계를 모범사례로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면서, 교통 분야에서 코로나19 전파 억제를 위한 한국의 대응 노하우를 공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김 장관은 "한국은 대중교통 이용으로 인한 코로나19 전파사례는 확인된 바 없다"며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추진하고 있는 정부와 관련 업계의 협조, 그리고 무엇보다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코로나19 억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교통시설과 차량에 대한 최고수준 방역, 승객 간 좌석 간격 두기 등의 방안에 대해서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장관은 아울러 "국민들도 불필요한 외출은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경우 자발적으로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가급적 대화는 자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바리 국무장관은 드라이브 스루 진단방식, 데이터 네트워크 등 정보통신(IT) 기술을 이용한 우리 정부의 선진적인 경험에 대해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