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1517 0142020040659311517 03 0304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false true false 1586164195000 1586164219000 related

항공운송망 붕괴로 수출 직타격.. 전경련 "이정도 지원으론 도산"

글자크기
대만은 공적자금 2조2천억 투입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화물과 여객 운송이 급감한 국내 항공업계가 줄도산 위기에 처했지만 정부의 긴급지원책으로는 역부족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6일 코로나19 장기화로 항공운송망이 붕괴돼 최대 위기를 맞은 항공업계와 수출기업에 대한 지원을 호소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이미 우리 수출시장은 수년간 보호무역주의 심화, 미·중 무역분쟁, 한·일 수출갈등 등으로 위축된 상황"이라며 "여기에 코로나19 사태로 항공화물 운송산업의 타격까지 겹치면서 한국 수출은 설상가상"이라고 우려했다.

항공업계는 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생산공장들의 셧다운(일시 가동중단)과 생산품을 수송하는 여객기·화물기 운항이 급감해 최악의 경영난을 겪고 있다. 실제로 글로벌 물류회사인 어질리티 로지스틱스에 따르면 한국발 여객기 항공화물은 운항 축소로 화물적재량이 도착지 기준 90~100%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 한국발 화물기 적재량도 50~60% 급감한 것으로 봤다. 우리나라는 공항 내 화물적체도 심각하다. 전경련 측은 "한국이 중국에 이어 코로나19 유행 시기가 빨랐던 만큼 조기에 광범위한 입국제한조치(총 181개 국가·지역)가 이뤄진 탓에 화물운송의 영향이 다른 나라보다 더 컸다"고 밝혔다. 전경련 측은 "화물운송 공급의 조기 해결 없이는 운임료의 지속적 상승이 불가피해 결국 우리 수출기업의 부담 가중과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재계는 수출 첨병인 항공 운송망 정상화를 위해서는 입국제한조치 해제 노력과 함께 줄도산 위기에 처한 항공업계에 대한 전폭적 지원이 급선무라고 본다. 우리나라는 최근 저비용항공사(LCC) 대상 3000억원 규모의 긴급융자와 노선회수 유예, 조명료 등 세제감면 등의 대책을 내놨지만 항공업계가 위기를 극복하기엔 부족하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대만은 모든 항공사를 대상으로 2조2000억원 규모의 공적자금을 투입하고, 독일은 자국 항공사에 무한대 금융지원을 발표했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