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09325 0122020040659309325 08 0805001 6.1.7-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60300000 1586160378000

서울대병원 “코로나19 검사 받아야 입원가능 ”

글자크기
전자신문

서울대병원이 병원 내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입원 예정자 스크리닝을 5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사진=서울대병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으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하는 환자는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서울대병원은 환자, 의료진 보호와 병원 감염을 막기 위해 '입원 예정자 스크리닝'을 5일부터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상은 1박 이상 입원 환자다. 입원 전일 병원을 방문해 외부에 설치된 입원환자 전용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 결과에 따라 일반병동 혹은 격리병동으로 입원할 지 여부를 결정한다.

선별진료소는 워킹스루 형태로 운영된다. 보호자는 대상이 아니지만 입원 후 병동에서 매일 스크리닝을 한다.

김연수 병원장은 “감염병 확산으로 여전히 위기상황이지만 대학병원은 중증 희귀난치질환 치료를 멈출 수 없다”며 “조금 불편하고 번거로울 수 있지만 잠재적 피해를 막기 위한 강력한 예방조치는 결국 환자의 건강한 퇴원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