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08976 0432020040659308976 05 05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59875000 1586159898000

김학범 감독 "고생한 1997년생 본선 출전 기회 주어져 감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학범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1년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에서 1997년생 참가가 허용된 데 대해 안도감을 표했습니다.

김 감독은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1997년생 선수들이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는 데 고생이 많았다. 함께 하지 못했으면 아쉬웠을 텐데 이들에게 본선 출전 기회가 주어진 것이 다행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발 빠르게 대처해서 선수들이 경쟁을 이어갈 수 있게 해준 협회에 감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에는 1997년 1월 1일 이후 태어난 선수와 18명 엔트리 중 3명에 한해 뽑는 24세 이상 와일드카드 선수가 출전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로 1년 연기되면서 나이 제한 기준도 1998년생으로 바뀔 가능성이 생겼습니다.

SBS

U-23 챔피언십 우승한 김학범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올해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따냈습니다.

올림픽 본선 나이 제한 기준이 올라가면 23세 챔피언십에서 고생한 23명의 선수 중 1997년생 11명은 도쿄행을 이룰 수 없게 되는 상황이었습니다.

국제축구연맹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구성한 실무그룹 회의에서 기존 기준을 유지하기로 결정하면서 김학범호의 1997년생 선수들은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하지만 기뻐하기는 이릅니다.

경쟁에서 이겨 와일드카드를 제외한 15명 안에 들어야 도쿄행을 이룰 수 있는 건 그대로입니다.

'무한 경쟁'을 강조하는 김 감독은 "규정이 유지돼 팀 구성과 전력에 분명 도움이 되겠지만 어차피 모든 팀이 같은 선상에서 출발한다"면서 "선수들이 경쟁에서 떨어지면 함께할 수 없다는 점은 변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이어 "올림픽이 연기돼 당황스럽긴 하지만 국민 건강이 먼저다. 어려움을 극복해내면 우리 올림픽 축구대표팀도 다시 도전하겠다. 시간이 더 주어진 만큼 준비를 잘해서 우리 국민들처럼 이겨내는 모습을 그라운드에서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하성룡 기자(hahahoho@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